포항 ㈜S테크, "원판 무단 매각은 사실이 아니다"

포항 ㈜S테크, "원판 무단 매각은 사실이 아니다"

  • 승인 2020-07-28 10:31
  • 수정 2020-07-28 15:19
  • 신문게재 2020-07-29 5면
  • 김원주 기자김원주 기자
'포항 ㈜S테크, 현대중공업 자재 '무단 매각 '의혹<중도일보 6월 9일 자 5면>' 보도와 관련, 해당 업체 측이 지난 27일 공식 입장을 밝혔다.

㈜S테크측은 입장문을 통해 "현대중공업으로부터 철판 원판을 사급받아 가공하고 남은 잔재는 가공품 납품 후 90일 경과 후에 전량 자동 정산처리하고 있으며, 이 과정의 입고와 출고 모두 현대중공업의 당사 파견 상주관리 요원(2명)의 ERP시스템에 의한 전산과정을 거치므로 오차가 있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현대중공업과 포스코로부터 구입한 잉여재 및 B급 철판 1만여t 중 소부재 및 러그 등 자체 제작용으로 사용하고 남은 잔량 중에서 기사에서 제시된 2곳에 매각한 것"이라며 "원판 무단 매각은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포항철강공단 내 ㈜S테크는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의 납품업체로 선박철판용 형강 전처리 및 가공 전문업체로 현대중공업 등으로부터 조선용 후판인 원판을 받아 가공을 해 주고 있다.

포항=김원주 기자 kwj896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2.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3.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4.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5.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1.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2.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3. 대전 41개 게임장업주 관리 40대 총판 징역형 선고
  4. [윤석열 대전방문] 발길 뜸한 대전검찰청, 윤석열 보려는 고령인 일반 시민들로 북적
  5. [새책] 공자왈 재밌고 깊이있는 책이로다 '만화로 즐기는 논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