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영 의원, 제천, 단양 즉각적인 특별재난지역 지정 촉구

엄태영 의원, 제천, 단양 즉각적인 특별재난지역 지정 촉구

  • 승인 2020-08-06 09:51
  • 손도언 기자손도언 기자
엄태영
엄태영 국회의원
미래통합당 엄태영 의원(충북 제천·단양)은 지난 주말부터 이어진 집중호우로 재산피해가 발생한 제천시와 단양군에 즉각적인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정부에 촉구했다.

엄 의원 측에 따르면 제천시와 단양군은 지역에 따라 최대 38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4명의 인명피해(사망 1명, 실종 3명)가 발생했다. 또 집중호우로 ▲중앙선(현재 복구 완료), ▲충북선, ▲태백선 열차운행 중단과 ▲중앙고속도로 부산방향 운행통제, ▲제천∼평택 고속도로 평택방향, ▲제천~단양간 5번국도 침수 및 교통통제, ▲제천~원주간 5번국도 침수 및 교통통제, ▲제천~충주간 38번국도 침수 및 양방향 통제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수백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제천시와 단양군 전역에 걸쳐 각종 도로와 시설물, 가옥, 농경지 등의 침수 및 산사태와 매몰 피해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제천시에 접수된 피해신고만 1255건, 피해액이 1500억원(추정치)에 달하고 있고, 호우가 계속되면서 피해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엄 의원은 "이미 특별재난지역 지정 기준인 제천시 75억원과 단양군 60억원의 수십배를 초과한 것으로 판단된다. 따라서, 제천시와 단양군의 즉각적인 특별재난지역 지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미래통합당의 충북도당 성명 등을 통해서 제천시와 단양군의 신속한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촉구한 바 있지만, 중요한 것은 속도"라며 "피해액을 집계하고 절차를 밟는 동안 피해복구의 골든타임을 놓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총리 등도 신속한 피해상황 파악과 특별재난지역 지정의 필요성을 밝힌 바 있다"며 "이에 정부는 주저하며 시간을 보내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우를 범하지 말고, 신속한 피해복구와 추가피해 방지를 위해서 제천시와 단양군 일원을 신속히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제천=손도언 기자 k-55so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2.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3.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4.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5.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1.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2.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3.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