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칼럼]오른쪽 뺨 맞고, 왼쪽 뺨도 내어주나…?

[독자칼럼]오른쪽 뺨 맞고, 왼쪽 뺨도 내어주나…?

  • 승인 2020-09-29 09:48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가끔은 알고 있는 일들이 헛것처럼 느껴진다. 세상에 일어나는 모든 일의 근원을 알 수 없고, 쑥덕공론에 휘말릴 때면 뭐가 진실인지 구분키도 어렵다. 이번에 일어난 공무원 피격사건도 마찬가지다.

군 당국에 따르면 지난 22일 북측 장산곶 인근 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우리나라 공무원이 피격 후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리고 25일 북한에서 통지문을 통해 사건 경위와 사과를 전했다. 그런데도 의혹이 제기되는 것이 한둘이 아니다.

월북 관련 주장과 시신 훼손 모두 두 당국의 주장이 다르기 때문이다. 진실을 모르는 상황에서 무엇이 옳은 것이라 섣불리 판단하는 것은 남북 간의 신뢰구축에서 해가 될 것이다.

사실상 우리 정부는 북한에 공조를 제안했다. 이번 사건에 국제사회는 북한을 정상국가라 보기 어렵다는 견해니 북한은 공조 제안을 받아들일 것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공조 제안을 수락해 사건의 진상을 명확히 규명하고, 시신을 수습해 유가족에게 돌려보내는 것으로 끝나서는 안 된다.

과거 2008년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에서처럼 정부가 북한에 제대로 된 재발 방지 약속도 받아내지 못하고, 우리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지 못한다면 국민은 불안에 떨며 정부를 믿지 못하게 될 것이다. 또한, 민간인 비사법적 살인과 한 개인의 생명권이 침해당했다는 점에서도 국제사회와 우리 정부는 신속한 조사를 통해 정확한 잣대를 들이밀어야 한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오른쪽 뺨 맞고, 왼쪽 뺨을 내어줄 것이 아니라 눈에는 눈, 이에는 이처럼 강력한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다. /한남대학교 정치언론학과 유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2.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5.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1. 6대 광역시-제주도 문화예술교류전 대전에서 개최
  2. [로또]934 당첨번호(10월 24일 추첨)
  3.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4.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5. 김원식 세종시의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 청탁·외압 없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