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 국감서 중이온가속기 내년 말 완공 불가 사실상 인정

IBS 국감서 중이온가속기 내년 말 완공 불가 사실상 인정

권면 중이온가속기구축사업단장 추진 불가 인정
변재일 의원 "이제는 성공해야 한다, 길 찾아야"
조정식 의원, 바이러스기초연 확대 필요성 제기도

  • 승인 2020-10-20 17:26
  • 신문게재 2020-10-21 2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KakaoTalk_20201020_171913587
20일 열린 국회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권면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장이 답변하고 있다. 국회방송 캡처
권면 기초과학연구원(IBS)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장이 20일 진행된 국정감사장에서 내년 말로 예정된 구축 완료 시기 내 사업을 완료할 수 없다는 것을 사실상 인정했다.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이 이날 권 단장에게 "중이온가속기 내년 말까지 완성할 수 있냐"고 묻자 권 단장은 "전체는 완공할 수 없는 것으로…"라고 답했다.

지난해 과방위 국감에서도 중이온가속기 관련 이슈가 나온 가운데 변 의원이 "처음부터 무모했던 것 아니냐"고 물은 데 대해 권 단장은 "처음 비용은 기간 산정할 때 개념 설계만 갖고 해서 불확실성이 큰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실시한 사업 재검토 조사 결과대로 사업 진행이 어렵다고 인정한 권 면 단장은 현재 예산도 부족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변 의원은 정병선 과학기술정통부 1차관에게 "아무리 정치적 목적으로 공약된 사업이라도 이제 와서는 성공해야 한다"며 "확실하게 성공할 수 있는 길을 찾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정 차관은 "면밀히 연구자와 검토하고 있고 내년까지 할 수 있는 것과 추가 연구비가 필요한 게 무엇인지 검토해 예산 확대가 필요한 기획재정부와 협의해서 확대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IBS에 설립되는 바이러스기초연구소 규모에 대한 질의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의원은 "상시적인 바이러스연구와 백신 치료제 원천 소스 제공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됐는데 연구단이 하나밖에 안 된다"며 "실제 연구단이 중장기적으로 굉장히 많은 일을 하게 돼 있는데 두 개 내지 세 개는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노도영 IBS 원장은 "코로나19와 같이 막중한 상황에서 바이러스기초연 맡게 돼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지적한 대로 미지의 바이러스에 대응하고 세계적으로 경쟁하기 위해 연구과제 수행하기 위해선 3개 정도 연구단으로 진행하는 게 맞다고 판단하고 있다. 설립 초기기 때문에 2개 정도 규모로 실행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과기부와 논의하고 방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정병선 1차관은 "당초 2개 요청했는데 국회 예산 심의할 때 내년에 2개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천신만고…4위로 준PO행
  2. 지옥과 천국을 오간 대전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경남과 재대결
  3. 인사적체·홀대 심각… 대전경찰 총경 최다 배출 여부 주목
  4. [NIE 교육] 한빛고 학생들 "신문제작 과정의 정성, 간결한 글쓰기법 배웠어요"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속보]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460명
  2.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3.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4.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5.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