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충청권 시·도당 위원장 "지역 소외되지 않도록 힘 모아달라"

국민의힘 충청권 시·도당 위원장 "지역 소외되지 않도록 힘 모아달라"

  • 승인 2020-10-26 17:44
  • 수정 2020-10-26 17:46
  • 신문게재 2020-10-27 3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국민의힘로고
국민의힘 충청권 4개 시·도당위원장은 26일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른바 '충청 홀대론'이 나오지 않도록 원내지도부가 힘을 모아달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국민의힘은 이날 대전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충청권 4대 시·도지사를 만나 지역 현안 예산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 의장, 추경호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 등이 배석했다.

이 자리에서 장동혁 대전시당위원장은 당을 떠나 지역에서 필요한 예산이 정부 예산에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위원장은 "대전·세종·충청은 정치적으로 많은 소외를 받아왔고, 최근엔 대전혁신도시 지정도 마지막에 이뤄졌다"며 "지역주민의 숙원사업이 해결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강조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과 관련해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환영을 하기도 전에 정부는 야반도주를 하듯 중기부를 세종으로 이전하겠다고 발표했다"며 "대전으로서는 분통이 터지는 일이 아닐 수 없고, 대전 유관기관과 뿌리내린 정부부처가 승격해서 갑자기 다른지역으로 떠나는 것은 지역 균형발전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전에서 필요한 예산이 정부예산에 적극반영되서 충청권이 소외되지 않도록 함께 힘을 모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김병준 세종시당위원장은 세종을 위한 예산을 챙겨달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당에 대한 세종시민의 정서가 좋지 않다"며 "어려운 곳이기도 하지만 행정수도 이전문제에 대해서 민주당에 비해 소극적이지 않느냐는 의견이 강하게 퍼져있는데, 이런 예산문제에 있어서라도 우리당이 세종시를 위해 적극적으로 챙겨서 의구심 등을 불식시켜달라"고 했다.

윤갑근 충북도당위원장도 "지역에 대한 예산을 잘 챙겨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박찬주 충남도당위원장은 충청에 대한 전략적인 배려를 요청했다. 박 위원장은 "지역 15개 시·군을 돌아다녀보면 국가의 인적·물적 자산들이 영·호남을 중심으로 너무 다뤄지고 있는 게 아니냐는 소외감이 있다"며 "충청의 민심을 잘 반영해서 충청에 대한 전략적인 배려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외국인 투수 닉 킹엄, 라이언 카펜터 영입
  2. 한화이글스, '사랑의 연탄나눔' 전달식 실시
  3. 1명이 4개 입상? 금산관광 전국사진공모전도 몰아주기 의혹
  4. 턱밑까지 다가온 수험생 감염… 대전서 고등학생 확진·타지역 수험생 감염 줄이어
  5. AR(증강현실) 속으로 들어간 동춘당… 대전 스마트 관광의 문을 열다
  1. [나의 노래] 냇 킹 콜의 '퀴사스 퀴사스 퀴사스'
  2. 딸과 다툰 부친 사망사건 항소심…무죄 뒤집힐까
  3. 충주시, 12월 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4. 메타댄스프로젝트 2020년 정기공연 '춤추는 쉼터-4인 안무가전'
  5. [충남 어린이 안전골든벨 이모저모] 정답 맞출 때마다 화려한 개인기 보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