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뉴얼 충청] "KBS충남방송총국 유치" 민.관 역량결집 나섰다

[리뉴얼 충청] "KBS충남방송총국 유치" 민.관 역량결집 나섰다

추진위, 내달 1일 국회토론회... 수신료 거부 운동 전개 논의
충남도, 충청권 4개 시도 공조체계 구축... 공동건의문 채택
도의회, 김명선 의장 시작으로 내달 중순까지 1인 피켓시위

  • 승인 2020-11-29 11:39
  • 수정 2020-11-29 15:35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10년째 지지부진한 KBS충남방송총국 건립을 위해 충남지역 민·관이 팔을 걷어붙였다.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충남도와 충남도의회가 역량을 결집하고 있다.

29일 충남도와 충남도의회 등에 따르면, KBS는 지난 2011년 충남 내포신도시에 방송국 부지를 매입하고 설계비를 반영했지만, 경영 악화를 이유로 설계 예산을 삭감하는 등 10년째 답보 상태다.

이 같은 상황 속에서 민·관이 합심해 유치활동을 벌이고 있어 주목된다. 유치 논리로 충남은 재난주관방송사인 KBS가 없는 유일한 자치단체라는 점을 중점 부각하고 있다.

KakaoTalk_20201129_113539502
충남도 내 157개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KBS충남방송총국설립법도민추진위원회'가 지난달 29일 도청에서 출범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유치활동에 돌입했다. 이들은 다음달 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국회토론회를 열고 KBS방송총국 건립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공론화할 예정이다.
가장 먼저 스타트를 끊은 것은 지역 시민단체들이었다.

지역 내 157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KBS충남방송총국설립 범도민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지난달 29일 도청에서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유치 행보에 나섰다.

추진위는 이 자리에서 "공영방송사인 KBS는 지역 차별없이 공평한 방송서비스를 제공해야 하지만, 충남에만 지역방송이 없다"며 "KBS가 방송총국 설립 계획을 밝히지 않을 경우, 시청료 납부 거부 운동을 벌일 것"이라고 압박했다.

추진위는 지난해 100만인 서명운동을 통해 혁신도시 지정을 이끌어 낸 저력이 있는 만큼, 이번에도 역량을 모아 결실을 맺겠다는 의지다.

추진위는 다음달 1일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 전경련회관에서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 국회 토론회'를 개최한다. 홍문표·강훈식 국회의원과 공동 주최하는 이날 토론회에서는 KBS충남방송총국 설립 방안과 추진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추진위 관계자는 "당초 국회의원 회관에서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인근의 전경련 회관에서 열기로 했다"면서 "이번 토론회는 KBS충남방송총국 건립의 당위성을 공론화하고, 향후 수신료 거부 운동 전개 방안 등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도 역시 충청권 4개 시·도와 공조체계를 구축, 공동 대응에 나섰다.

양승조 지사를 비롯한 시·도지사는 지난 20일 세종에서 제28회 충청권행정협의회를 열고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 충청권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이 자리에서 시·도지사들은 "충남은 국가 재난주관방송사가 없는 유일한 지방자치단체"라며 한목소리를 냈다.

또 양 지사는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KBS 본사를 방문해 양승동 사장과 회동을 갖고, 충남도민들의 염원과 함께 충남방송총국 건립의 당위성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도의회도 힘을 보태고 있다.

김명선 의장을 시작으로 도의회 소속 의원들은 서울 KBS방송국 정문 앞에서 오전 출근시간대 '내포신도시 충남방송총국 설립 촉구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현재까지 동참한 의원은 김 의장을 비롯해 조승만·방한일·김대영·오인철·안장헌 의원 등 10여 명에 달한다. 도의원들은 다음달 중순까지 1인 시위를 이어갈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충남은 전국에서 공영방송이자 재난주관방송사인 KBS방송총국이 없는 유일한 지방자치단체"라며 "충남도민들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서라도 유치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이적생들의 지옥훈련! 이게 그 말로만 듣던 그 소문의 뜀박질?
  2. 한화이글스 선수들, 팬사랑 노래제작 영상공개
  3.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4. [문화] 신간소개 '그날 세계사 365', '세계는 넓고 갈곳은 많다'
  5. 부산지역 '4050 교수' 200명,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 선언
  1. 올해 대전 아파트 3만여 가구 분양 '역대 최대'
  2. 목포시 "모든 시민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 없다"
  3. [기고]연말정산 꼼꼼히 준비해 두둑히 챙기세요
  4. 세종시 6-3생활권 주상복합 '고분양가 논란'
  5.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