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학년도 수능] 순찰차 띄우고 여성택시기사 나서고…수험생 지각예방 팔걷어

[2021학년도 수능] 순찰차 띄우고 여성택시기사 나서고…수험생 지각예방 팔걷어

대전과 세종서 수험생 이송작전 잇달아
여성운전자회 수험장 앞에서 교통봉사
전국적으로는 112신고 620건... 작년보다 41.6% 감소

  • 승인 2020-12-03 14:37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PYH2020120303660001301_P4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오전 한 수험생이 경찰차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연합)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3일 입실 완료 시각을 앞두고 수험생의 응시를 돕는 도움이 잇달았다.

이날 오전 7시 55분께 대전 서구 도마동 제일고에 한 수험생이 시험장을 잘못 알고 찾아왔다. 해당 학생의 수험장은 대덕구 중리동에 동대전고였다. 두 학교는 거리상 10㎞ 떨어져 있고, 승용차로 30분 소요되는 거리다.

경찰은 시험장을 오인해 찾아온 수험생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내동지구대 이재석 경사가 학생을 순찰차에 태워 시험장인 동대전고등학교까지 수송했다.

또 시험장 입장마감 35분을 남겨놓고 한 학생은 112신고로 도움을 요청해 가까스로 지각을 면했다. 이날 오전 7시 55분께 서구 월평동에서 시험장으로 가려던 수험생과 부모는 급히 112에 도움을 요청했다. 택시가 잡히지 않아 지각으로 시험장이 입실하지 못하는 상황이 우려됐으나 월평지구대 김태형 경장과 손승효 순경이 순찰차에 태워 만년고 시험장까지 안내했다.

이 밖에도 이날 오전 7시 55분께 세종시 대평동 종합운동장 네거리에서 버스를 놓친 수험생이 인근에 정차 중인 순찰차를 통해 어진동 대성고 시험장까지 이동했다. 대전에서 여성 택시기사들의 모임인 '대전여성운전자회'도 이날 대전외국어고등학교 앞에서 교통소통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경찰청 집계 결과, 이날 수능과 관련한 112신고를 전국에서 모두 620건 접수됐다.

신고 내용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수송 요청이 461건(74.4%)으로 거의 4분의 3이었고, 수험표 분실 등 27건(4.4%), 상담 등 기타 127건(20.4%), 시험장 착오 5건(0.8%)이다. 올해 접수된 620건은 작년 수능일 112 신고(1061건)보다 41.6% 적다.

경찰은 수능과 관련해 모두 217건의 편의를 제공했다. 유형별로는 시험장 태워주기 176건, 시험장 착오 수송 17건, 단순 편의 제공 12건, 수험표 찾아주기 10건, 환자 수송 2건이다. 경찰은 수능 고사장 인근 교통관리를 위해 인원 1만2902명, 순찰차 2280대, 경찰 오토바이 414대를 동원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3. [포토 &] 안갯속으로
  4.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5.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1.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2.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3. 세종서 주말 일가족 10여명 코로나19 확진… 확산 '비상'
  4.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5. 인천 연수구, 장애인복지시설 건립 본격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