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전세·마을버스 운수업계 대상 1인당 100만원 부산형 재난지원금 지급

부산시, 전세·마을버스 운수업계 대상 1인당 100만원 부산형 재난지원금 지급

1월 29일 지급 예정...54개 마을 버스 업체 8억4천만원 등 총 25억원 지원

  • 승인 2021-01-15 14:56
  • 이채열 기자이채열 기자
시청 전경2
부산시가 전세, 마을버스를 대상으로 부산형 재난지원금 1인당 100만원을 지급한다.[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전세·마을버스를 대상으로 1인당 100만원을 지급한다.

부산시는 타 운수업계와의 형평성을 고려해 정부 재난지원금의 사각지대에 놓인 전세버스 운수종사자와 마을버스 운수업계를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전세버스 운행률은 전년 대비 49%로 절반에도 못 미쳤으며 휴업 차량은 612대로 25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을버스도 전년 대비 승객수가 33.4% 감소하면서 운송 수입이 31%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는 승객감소와 운행축소로 어려움을 겪음에도 수도권 집회 운행을 거부하는 등 평소 코로나19 방역에 적극 협조한 전세버스 업계와 서민 교통 불편을 해소하는 데에 앞장선 마을버스 운수업계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정부 재난지원금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전세버스 기사 1천600명에게 1인당 100만 원을 지급하고, 54개 마을버스 업체에 8억4천만 원을 지급하는 등 총 25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급예정일은 오는 1월 29일이다.

전세버스 부산형 재난지원금 대상자는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운수종사자관리시스템'에 부산지역으로 등재된 운전자로 공고일('21년 1월 15일) 현재 부산시 소재 전세버스업체(영업소 포함) 소속으로 근무 중인 운전자이다. 신청 기간은 15일부터 22일까지이며 신청은 전세버스 업체로 하면 된다.

마을버스 부산형 재난지원금 대상업체는 전체 마을버스 업체 61개 업체 중 강서·기장 통합관리제 7개 업체를 제외한 54개 업체이다. 신청 기간은 전세버스와 같은 15일부터 22일까지로 업체별로 마을버스 조합에 신청하면 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임에도 정부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인 전세버스와 마을버스 업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부산=이채열 기자 oxon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2. 출동했더니 코로나19 의심환자?… 구급대원 공백 우려
  3. [일문일답]최원호 퓨처스 감독 "신인에게 프로선수 연습 루틴 주력"
  4.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새단장...개관 이후 첫 리모델링
  5. [문화] 평등하고 자율적인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미디어데이, 화기애매(?)했던 뒷이야기
  2. 경찰,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집중단속
  3. [일문일답]수베로 한화 감독 "선수들 필드에서 적극적 플레이 인상적"
  4. [속보] 대전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20대 사망
  5. 대덕특구 과기계 도덕적 해이 심각… 성비위·횡령 등 잇달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