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 분천 산타마을 아기 알파카 2마리 탄생

  • 전국
  • 부산/영남

봉화군, 분천 산타마을 아기 알파카 2마리 탄생

  • 승인 2021-02-01 08:51
  • 수정 2021-02-01 11:15
  • 권명오 기자권명오 기자
2. 메리와 크리스(파란색줄 메리, 빨간색줄 크리스)
파란색줄 메리, 빨간색줄 크리스 알파카.(제공=봉화군)
경북 봉화군은 분천 산타마을의 마스코트 알파카 2마리가 지난달 22일과 27일 각각 암컷 1마리와 수컷 1마리의 새끼들을 출산했다고 1일 밝혔다.

군은 지난 2019년에 산타마을에 암컷 3마리, 수컷 1마리를 들여와 산타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알파카 먹이주기 체험을 제공해왔으며 알파카들은 사람을 잘 따르는 습성과 특유의 귀여운 외모로 관광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올해 2마리의 아기 알파카가 태어나 현재 분천 산타마을에는 암컷 4마리, 수컷 2마리로 총 6마리의 알파카 가족이 탄생했으며 군은 아기 알파카들의 건강상태 등 제반사항을 검토 후 관광객들에게 그 모습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봉화군은 아기 알파카의 이름을 지어주기 위해 직원들을 대상으로 홈페이지에 이름을 공모했다.

공모 결과, 산타마을의 이미지와 부합되면서도 코로나 19로 몸과 마음이 힘든 시기에 아기 알파카를 통해 즐겁고 행복한 마음을 가졌으면 하는 의미에서 첫째 암컷을 메리(Merry), 둘째 수컷을 크리스(Chris)로 짓고 후에 셋째가 태어나면 마스(Mas)로 지을 것으로 결정했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새로운 생명의 탄생을 축복하며 코로나 19로 힘든 시기에 메리와 크리스의 탄생 소식이 군민들에게는 작은 희망과 위안이 관광객들에게는 더 큰 행복과 기쁨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봉화=권명오 기자 km1629km@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문예공론] 은혜 날로 채우소서
  2. 충남체전, 생활체육·전문체육 경계 허물고 첫 개최
  3. 민선 8기 첫 시구정책조정간담회 개최… 상업시설 건축조례 개정, 파크골프장 조성 협력
  4. 소진공 '탈중구'설에 원도심 상인들 "직무 유기" 비판
  5. [장상현의 재미있는 고사성어] 제139강 윤언접종(輪言漸腫)
  1. 충남도, 결식 우려 아동 추가선정 급식 지원
  2. 충남도, 지역 혁신 이끌 선도기업 4개사 선정
  3. 충남개발공사 공급 'e편한세상 퍼스트 드림' 분양가 1200만원 중반
  4. 세종시, 건설업체 등록기준 실태점검 나선다
  5. 가을 만끽하고 건강도 챙기는 일석이조 '걷기 도전'

헤드라인 뉴스


[현대아울렛 화재참사]압수물 분석 이은 관련인물 조사도 `속도`

[현대아울렛 화재참사]
압수물 분석 이은 관련
인물 조사도 '속도'

8명의 사상자를 낸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 대해 대전경찰이 과실치사 혐의를 두고 관련자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방재실 수신기 로그 기록을 바탕으로 방재설비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살피고, 화재초기 직원들의 대피와 출입 통제가 적절했는지 살펴볼 예정이다. 29일 대전경찰에 따르면 전날 저녁 이뤄진 압수수색에서 방재실 수신기에 기록된 스프링클러 등의 설비 로그자료를 확보했다. 26일 오전 7시 45분께 화재가 발생했을 때 감지기가 이상을 감지하고 스프링클러를 정상 작동시켜 소화수가 방출되었는지, 그로 인해 소화수를..

대전 국공립 유치원 10곳 중 8곳 통학버스 미운행...확대 필요성 제기
대전 국공립 유치원 10곳 중 8곳 통학버스 미운행...확대 필요성 제기

대전지역 국공립 유치원 10곳 중 8곳에선 통합버스를 운영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공립유치원 정상화 문제가 대두되는 상황 속에서 통학버스 확대 등 서비스 강화 필요성이 제기된다. 9월 29일 국회 교육위원회 민형배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22년 유치원 통학버스 운영 현황'을 살펴보면, 대전의 국공립유치원 105곳 가운데 20곳인 19%만 통학버스를 운영 중이다. 반면 사립유치원은 150곳 중 141곳, 무려 94%에서 통학버스를 운영 중이다. 국공립 유치원의 통학버스 운영률이 사립유치원의 5분 1 수준에 불과한..

"안 그래도 뒤숭숭한데…." 9대 대전시의회 내부갈등 공개표출?
"안 그래도 뒤숭숭한데…." 9대 대전시의회 내부갈등 공개표출?

가뜩이나 비판의 중심에 선 9대 대전시의회가 내부 난맥상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29일 열린 제267회 정례회 마지막 본회의에서다. 신상 발언에 나선 의원들은 이번 정례회 기간 논란이 됐던 사안들에 대해 가감 없이 쓴소리를 냈다. 먼저 김민숙 의원(비례·민주당)은 자신이 대표 발의한 '대전시 출산 장려·양육 지원에 관한 조례'를 부결시킨 복지환경위원회에 비판을 가했다. 그는 신상 발언에서 조례의 정당성을 다시 한 번 설명하고 복지환경위원회의 부결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자 복지환경위원회 소속인 황경아 의원(비례·국..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제40회 금산인삼축제 오늘부터 금산군 일원에서 개최 제40회 금산인삼축제 오늘부터 금산군 일원에서 개최

  • 추모 발길 이어지는 대전 현대아울렛 희생자 합동분향소 추모 발길 이어지는 대전 현대아울렛 희생자 합동분향소

  • 연규양 대전교통공사 사장 인사청문회 연규양 대전교통공사 사장 인사청문회

  • ‘대전 동구 르네상스 서막을 열다’…박희조 구청장 기자간담회 ‘대전 동구 르네상스 서막을 열다’…박희조 구청장 기자간담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