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글로벌 디스플레이 소부장 클러스터 육성사업' 본격 추진

충남도 '글로벌 디스플레이 소부장 클러스터 육성사업' 본격 추진

2029년까지 디스플레이 소부장 기업 90개사 육성 등
1500억원 투입 통해 디스플레이 초강국 실현 속도

  • 승인 2021-02-23 16:28
  • 신문게재 2021-02-24 8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승조특화
충남도가 글로벌 디스플레이 소부장 클러스터 육성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2029년까지 디스플레이 소부장 전문 기업 90개사 육성과 1500억원 투자로 디스플레이 초강국 실현에 속도를 낸다.

23일 도에 따르면 양승조 지사는 이날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열린 소재·부품·장비 특화 단지 지정식에 참여해 충남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서를 받고 글로벌 디스플레이 소부장 클러스터 육성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시장 주도권 확대 및 기술적 우위 확보를 위한 디스플레이산업 집적화와 산업 생태계 혁신 사업을 통해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초강국' 실현을 뒷받침한다는 게 도의 구상이다. 충남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는 글로벌 가치사슬(GVC) 재편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과 고부가가치 핵심 품목 중심의 공급망 구축을 위해 산업부에 지정을 신청, 지난달 최종 선정됐다.

대상 지역은 천안 제2일반산업단지와 천안 제4일반산단, 천안 제3일반산단 외국인투자지역, 아산 제1테크노밸리, 아산 제2테크노밸리, 아산 스마트밸리 등 6개 산단 6.9㎢ 규모다. 특화단지 목표는 소부장 기술 자립 및 혁신의 글로벌 거점화와 상생협력 강화 및 투자유치를 통한 밸류 체인 완결성 강화 등으로 설정했다. 2029년까지 디스플레이 소부장 전문 기업 90개사를 육성하고, 1500억 원 이상 투자를 유치해 8200명 이상 신규 고용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3대 분야 9대 전략 19개 사업을 추진한다.

19개 사업은 특화단지 육성 지원체계 구축과 앵커기업 및 핵심 부품 기업·기관 투자 유치, 투자연계형 상생협력 소부장 기술 개발, 글로벌 기술 교류 협력 거점 구축, 미래형 디스플레이 국제 표준화 지원 등이다. 도는 소부장 특화단지가 5281억 원 규모의 디스플레이 혁신공정플랫폼 사업과 삼성디스플레이의 13조 1000억 원 규모의 투자와 연계, 디스플레이산업 기술 자립과 혁신의 글로벌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디스플레이 대기업과 소부장 중소기업 간 공동 연구와 개발 등 상생협력 모델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양 지사는 "충남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은 디스플레이산업 집중 육성을 위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는 증표"라며 "2019년 문재인 대통령의 디스플레이 초강국 실현 선언에 발맞춰 충남은 소부장 특화단지를 글로벌 디스플레이 혁신 클러스터로 육성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내포=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4.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이응노미술관, 노인층 위한 '행복한 기억, 마음속 풍경산책'
  2. [영상]꿈돌이, BJ핀아, 치어리더도 함께한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3.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4. 오주영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 아시아연맹 부회장 선출
  5.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