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1주년 3·8민주의거] 대전 곳곳에 남겨진 그날의 기억들

[제61주년 3·8민주의거] 대전 곳곳에 남겨진 그날의 기억들

둔산동 3.8민주의거둔지미공원 기념탑
동문들이 세운 대전고·우송고 기념비도
2024년 3월 기념관 개관 땐 정신 확대

  • 승인 2021-03-07 15:40
  • 신문게재 2021-03-08 3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3.8기념탑
대전 서구 둔산동 3·8의거둔지미공원에 세워진 3·8민주의거기념탑
1960년 민주화에 대한 갈망이 만들어낸 3·8 민주의거의 흔적이 대전 곳곳에 남아 있다. 오늘날의 민주주의가 뜨거웠던 그 시대를 지나 만들어졌다는 것을 되새길 수 있는 중요한 역사적 산물이다.

지난 5일 정오께 대전 서구 둔산동에 위치한 3·8의거둔지미공원. 높게 하늘로 치솟은 3·8기념탑이 그날의 기억을 간직한 채 우뚝 서 있었다. 25m가량의 높이는 공원 밖에서도 위엄을 드러낼 정도다. 이 탑과 옆에 자리한 커다란 원형 구 모양의 조형물은 2006년 3·8민주의거기념사업회와 대전·충남 4·19혁명동지회 주도로 만들어졌다. 1960년 3월 자유와 정의를 부르짖던 그 정신을 선양하고 전승하기 위한 움직임이었다. 기념탑 맨 꼭대기 청동불꽃과 잘 뻗은 돌기둥은 3·8민주의거의 함성과 민주주의에 대한 염원을 담고 있다. 돌기둥 아래쪽 부조는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고뇌하고 행동하는 젊은이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형상화했다. 높은 탑 옆에 놓인 대형 구(球)는 자유와 민주의 큰 열매를 의미한다.

시민들은 산책 중 3·8기념비를 자세히 들여다보며 관심을 가졌다. 사진을 찍거나 조형물에 새겨진 글귀를 읽으며 고개를 주억거렸다. 이날 공원에서 만난 한 시민은 3.8의 흔적을 보기 위해 대구에서 방문하기도 했다.

KakaoTalk_20210307_114750815
대구에서 방문한 한 남성이 기념탑 사진을 찍고 있다.
다음으로 발길을 돌린 곳은 중구 대흥동에 위치한 대전고. 3·8민주의거를 이끈 대전고 동문들이 1962년 헌정탑·2013년 기념비를 세웠다. 정문으로 들어가 학교 뒤편으로 향하자 기념비가 한 데 모여 있었다. 2013년 세워진 기념비에는 "여기를 거쳐 가는 대능의 젊은이여! 불의를 보고 분노할 줄 아는 그날의 용기를 되새겨 항상 깨어 있어라"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

KakaoTalk_20210307_114959514
대전고 교정에 세워진 기념비
마지막으로 찾아간 곳은 동구 자양동에 위치한 우송고다. 정문을 따라 올라가자 커다란 기념비가 눈에 들어왔다. 2002년 우송고로 교명을 바꾸기 전 당시 대전상고 학생들 역시 3·8의 주역이다. 1960년 3월 8일 대전고를 중심으로 항쟁이 일어나고 이틀 뒤인 10일 대전상고 학생들이 거리에 나섰다. 학생 600명가량은 대전역과 충남도청 앞까지 행진하며 '학원의 정치도구화 반대'를 외쳤다. 당시 1·2학년이었던 6·7회 졸업생은 지난해 졸업 60주년을 맞이 기념비를 세웠다.

KakaoTalk_20210307_114754373
우송고 교정에 세워진 기념비
KakaoTalk_20210307_114755778
기념비 뒤쪽
오는 2024년 3월 개관을 목표로 추진 중인 3·8민주의거 기념관이 중구 선화동에 건립되면 대전 전역에 있는 각각의 흔적과 함께 보다 많은 이들이 3·8민주의거를 기리고 계승할 수 있을 전망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6일 3·8민주의거의 주역들과 함께한 토요산책을 통해 이곳을 둘러보기도 했다. 허 시장은 "역사에 대한 양심이 미래 세대에게 교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4.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5.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1.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2.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3. LH-천안 LH천년나무 7단지 임차임 대화, 요식행위 ‘불과 ’
  4. [코로나19] 대전지역 10명 추가 확진… 감염경로 미궁 확진자도 3명
  5. 제원면 지방도 601호 낙석 와르르…지나가던 차량 덮쳐 인명피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