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안성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시민의 동반자로 ‘우뚝’

평택·안성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시민의 동반자로 ‘우뚝’

개소 1년… 한 해 동안 지역주민 약 7000여 명 혜택 받아

  • 승인 2021-04-08 14:05
  • 수정 2021-04-08 16:20
  • 이성훈 기자이성훈 기자
평택.안성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시민의 동반자로 ‘우뚝’
평택·안성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이하 센터, 센터장 신승주)가 개소 1년 만에 시민들의 동반자로 자리를 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택.안성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는 지난해 1월 제도권 금융 이용이 어렵거나 과도한 채무로 힘들어하는 지역주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됐다.사진은 채무로 힘들어하는 지역 주민이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찾아 상담을 받고 있는 모습.<사진=평택·안성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제공>
평택·안성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이하 센터, 센터장 신승주)가 개소 1년 만에 시민들의 동반자로 자리를 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택·안성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는 지난해 1월 제도권 금융 이용이 어렵거나 과도한 채무로 힘들어하는 지역주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됐다.

주요 업무로는 자금대출, 채무조정은 물론 복지연계, 취업알선, 불법사금융 신고 접수, 휴면예금 조회·지급 등으로 지난 1년간 7098여명의 지역주민들이 센터를 통해 금융애로 사항 등을 해소했다.

특히 센터에는 서민금융진흥원, 신용회복위원회, 하나미소금융재단이 입주해 있어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신승주 센터장은 "생업에 바쁜 지역주민들을 위해 찾아가는 이동상담을 실시하는 한편, 종합상담 기능을 더욱 강화해 지역주민들에게 빠르고 편리한 양질의 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제도권 금융 이용이 어렵거나 과도한 채무로 힘들어하는 지역주민들께서는 혼자 고민하지 마시고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해 맞춤형 금융상담을 받아 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는 경기도 11개 지역과 인천시 2개를 포함 전국에 50개가 설치·운영 중에 있다.

평택=이성훈 기자 krg0404@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2. 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3. 연속 매진 행렬! 대전하나시티즌 5월 홈경기 티켓 오픈
  4. [문화리뷰] 베일 벗은 ‘적벽대전’, “대전역사 재조명 의미vs스토리텔링 부족” 의견 엇갈려
  5. 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1. [날씨] 당분간 대기 건조...기온 어제보다 낮아요
  2. 골린이의 똑딱이 도전!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3)
  3. [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4. 봉안당 아너스톤 BI,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영예
  5. 경찰, 여아 사망관련 어린이집 원장 영장 재신청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