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의 취재 기록-25] ‘심청이 환생·산 공부·차원높은 창법’…판소리, 불교에서 왔나?

[10년간의 취재 기록-25] ‘심청이 환생·산 공부·차원높은 창법’…판소리, 불교에서 왔나?

대형사고 많은 바닷가에 무속인들 몰렸고, 판소리 일부 성음은 범패와 비슷
노재명 국악학자, “판소리 명창, 잡가·굿노래·정가 등 가림없이 섭렵”
충남 논산출신, 김성옥, 판소리 진양조 장단 ‘처음 발명’

  • 승인 2021-10-18 10:06
  • 손도언 기자손도언 기자
25편_사진1김성옥_국악음반박물관소장
노재명 판소리학자가 판소리를 이루다시피한 유서깊은 중고제 명가문 김성옥 일가를 표현한 설치미술 2016년 작품.상단 왼쪽부터 김성옥 명창과 그의 아들 김정근 명창 모습 초상화.중단 왼쪽부터 김정근의 아들 김창룡 명창과 김창진 명창 모습.하단 왼쪽부터 김창룡의 아들 김세준 명고수와 김세준의 딸 김차돈 명창 모습. <국악음반박물관 소장>
우리나라 판소리의 뿌리는 어디에서 시작됐고, 초기엔 어떤 방식으로 불렀을까.

판소리의 첫 시작은 여러 설이 있다. 불교의 범패에서 시작됐다는 설과 무속인의 음악에서 시작됐다는 설 등이다. 실제 불교적 성음과 무속인 음악 등이 판소리에 녹아있다.

불교적인 측면에서 본다면 이렇다.

판소리 심청가 중 '배는 고파' 대목에서 불교적 음악요소를 엿볼 수 있다. 추운 겨울 장승상 부인 집에 갔던 심청이가 밤이 되도록 돌아오지 않자, 심봉사가 심청이를 애타게 기다린다. 심봉사는 집 앞 개천까지 나와, 심청이를 기다리던 중 개울가 물속에 빠지고, 몽은사 화주승이라는 스님이 심봉사를 물속에서 꺼내준다는 대목이다. 이때 스님이 등장하는 장면 등이 불교적 요소를 갖고 있다. 창자는 이 대목에서 스님처럼 염불을 왼다. '아아~ 오오~ 의의의~ 아아아~' 등이다. 장단은 엇몰이다. '스님'이라는 특수성, 뜻밖의 인물이 출현하기 때문에 정박에서 벗어난 엇박자를 사용했다.

국악음반박물관 노재명 관장(국악학자)은 저서 <명창의 증언과 자료를 통해본 판소리 참모습>(2006년) 등에서 이러한 의견을 피력한 바 있다.

노 관장에 따르면 춘향가의 만복사 찾아가는 대목에 염불 가사가 담겨있다. 심청의 환생은 불교의 윤회를 기반으로 하는 내용이다. 판소리 명창들이 자주 가는 판소리 독공 산 공부 장소는 주로 사찰 중심이라는 점도 판소리와 불교의 밀접한 관련성을 잘 보여주는 삽화라고 할 수 있다. 오래전부터 판소리 명창들이 득음을 위해 잡가, 굿 노래, 정가 등 가림 없이 섭렵했다. 또 깊은 역사와 차원 높은 창법을 지닌 불교 성악에서도 자연히 호기심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박송암, 문구암 스님은 범패가 판소리 음악에 많은 영향을 줬다고 했다. 실제 비교해 봐도 범패의 창법, 저음 단전 성음 등은 이동백·김창룡의 중고제 판소리 녹음과 유사한 점이 발견된다. 가왕 송흥록은 백운산 월광선사에게, 이동백은 진주 리곡사 옥천암에서 옥천대사에게 염불 공부를 했다는 기록이 있다.

25편_사진2옥녀봉예술촌
KBS 방송작가 출신의 조수연 대표가 강경에서 운영 중인 옥녀봉예술촌. 조 대표는 이곳에서 강경 출신 김성옥 명창 일가의 가무악 관련 공연과 전시 등 여러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무속적인 측면은 이렇다. 굿을 할 때 외는 소리와 판소리의 성음이 비슷하다. 성음 자체가 비슷한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지리적인 측면이 더 강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조선시대 중·후반기 무속인들이 가장 많이 모였던 곳이 바닷가 주변이다. 지금은 교통사고 등 도심권에서 대형 사고가 발생하고 있지만, 당시엔 뱃사공들의 '해양 사고'가 큰 사고로 이어졌다. 그러다보니 바닷가 주변, 즉 해양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방지하고, 뱃사공들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무속인들이 이곳으로 몰렸다.

따라서 무속인들의 굿소리가 판소리로 이어지거나 발전됐다는 설이 현재까지 전해져 오고 있다. 실제 초기 판소리 명창들의 출생지는 충남 서천 등 바닷가 인근이다. 또 명창들의 출생지도는 충남 해안가에서 내륙지역인 공주까지 폭 넓게 그려지고 있다. 그만큼 충남지역은 초기 판소리의 성지였다. 충남지역은 판소리 명창을 낳았다. 먼저 김성옥 명창이다. 충남 논산 강경읍(1931년 4월 읍으로 승격) 출신인 김성옥은 조선 순조시대 인물이다. 김성옥은 강경읍에서 성장한 뒤, 전북 익산시 여산면으로 이거한다.

'조선창극사' 21페이지를 보면 김성옥이 송흥록의 매부라고 돼 있다. 김성옥이 여산면에서 살 때, 송흥록 가문인 '여산 송씨'와 혼사가 이뤄졌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보형 국악학자는 이런 조사 의견을 낸 바 있다. "송흥록의 매부가 근대 5명창 김창룡의 할아버지인 김성옥이다. 김성옥이 논산시 강경읍에 살았는데, 강경과 웅포(전북 익산시 웅포면)가 아주 가까운 것으로 봐서, 송흥록이 웅포에 살았다는 것은 확실한 것 같다."

특히 김성옥은 진양조 장단을 처음 발명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리고 김성옥이 창안한 진양조를 송흥록, 송광록 형제가 듣고 발전시켰다. 1930년 11월 26일자 '매일신보' 국창가수의 고금록-김창룡 기사와 정노식의 '조선창극사'를 보면 송광록은 본래 김성옥의 판소리 고수였다고 밝히고 있다.

노재명 판소리학자는 "지금도 강경 젓갈이 유명하듯 논산 강경은 농·수산물 등의 풍부한 시장이 형성됐다"며 "교통물류 등이 활발해 많은 인파가 몰렸고 그래서 자연히 풍류가 발달해 판소리 명창들도 운집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제천=손도언 기자 k-55son@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의장 선출 앞둔 중구·대덕구의회 ‘시끌’
  2. 복맞이 효사랑 쿡 봉사활동
  3.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4. 尹대통령 "올 8月 달 궤도선 발사 2031년 달 착륙선 개발"
  5. 재래식화장실 ZERO화(化) 캠페인 1000만원 후원
  1.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2. 이민성 감독, 팬들의 질책 승리로 선물할 수 있어 다행이다
  3. 무승 탈출 공신 대전 윌리안, 팀 승리 기여해 기쁘다
  4. [독자칼럼]대전은 스토리의 보고(寶庫)다.
  5.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에 '장철민' 의원

헤드라인 뉴스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한도액과 캐시백이 8월부터 하향 조정된다. 7월까지는 발행액 164억 원으로 월 50만 원, 캐시백 10%가 유지되지만, 8월부터는 발행액이 70억 원으로 대폭 축소돼 월 한도 30만 원, 캐시백은 5%로 변경한다. 올해 확보된 캐시백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면서 긴급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9월 예정된 추경 편성 전까지 예비비 14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국방부 산하 외청인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조기 이전하는 급물살을 타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청(廳) 단위 대전 집적이라는 원칙에서 가장 부합하는 기관이고, 향후 대전을 국방과학기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사업이기 때문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7월 6일 대통령비서실에 이전 승인을 위한 서면 자료를 전달했고, 9일 부총리 주재 예산협의회에도 방사청 이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와 중앙부처가 움직여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시장은 신속하고 빠르게 정부의 결심을 받아낸다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은 2006년..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정부가 만3~5세 유아 교육과 보육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의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해 지역 교육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만3~5세 보육·교육과정(이하 누리과정)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이하 유특회계)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다.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다니는 만 3~5세 유아에게 공통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그 비용을 제공하는 게 주된 골자다. 누리과정 지원 재원은 현재 국고지원금과 교육세로 마련된다. 이를 뒷받침하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