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의 취재 기록-26]명창 김창룡 한자 본명은 ‘金昌用’…예명은 ‘金昌龍’

[10년간의 취재 기록-26]명창 김창룡 한자 본명은 ‘金昌用’…예명은 ‘金昌龍’

‘호적(戶籍)’으로 본 판소리 명창 ‘김성옥 가문’의 내력은?
김성옥 아들 김정근 한자 본명도 “‘金定根→金正根’으로 써야”
김창룡 부인 ‘열녀 강선명’, “병든 남편, 자신의 다리 살을 떼어 먹여 살려”

  • 승인 2021-10-25 11:12
  • 수정 2021-10-25 13:40
  • 손도언 기자손도언 기자
26편_사진1김성옥일가전승계보_노재명작성
'김성옥 일가 중고제 판소리 전승 계보'…국악음반박물관 노재명 관장이 김성옥 명창 가문의 호적등본, 현장 조사, 문헌 기록 등을 토대로 '김성옥 일가 중고제 판소리 전승 계보'를 정리했다. <국악음반박물관 제공>

우리나라 판소리 '제(制)'는 동편제·서편제·중고제로 나뉜다. 또 판소리 가문으로 본다면 동편제는 '송흥록 가문', 서편제는 '박유전 가문', 중고제는 '김성옥 가문'으로 분류된다. 한마디로 판소리가 하루 아침에 사라지고 판소리의 화석만 겨우 남아 뼈대를 맞춰야 한다면 판소리의 가장 중요한 척추 골격은 중고제의 김성옥 명창 가문일 것이다. 중고제의 고장인 충남지역은 김성옥 일가, 방만춘 일가, 심정순 일가 등이 '명가'를 형성하면서 판소리 대를 이어왔다. 특히 '김성옥 명창 일가'는 판소리를 거의 이루다시피한 명문가다. 김성옥은 아들 김정근에게 소리를 물려줬고, 김정근은 아들 김창룡과 김창진 명창에게 대를 물려줬다.

본보는 중고제 시리즈 '10년간의 취재 기록 25편'에서 김성옥 명창을 잠시 소개했다. 김성옥은 충남 논산 강경읍(1931년 4월 읍으로 승격) 출신이다. 김성옥은 조선 순조시대 인물이고, 강경읍에서 성장한 뒤 전북 익산 여산면으로 이거한다. 특히 김성옥은 판소리 장단 중 하나인 '진양조' 장단을 처음 발명했다. 김성옥의 진양조 소리를 송흥록·송광록 명창 형제가 듣고 영향을 받아 발전시켰다. 진양조는 느린 장단으로 매우 슬픈 소리를 할 때나, 진중하고 품위있는 대목을 표현할 때 주로 사용된다. 김성옥의 아들인 김정근도 논산 강경읍에서 태어났다.

노재명 판소리학자는 저서 '중고제 판소리 흔적을 찾아서(2012년)'를 통해 김성옥 명창 가문의 호적을 최초로 학계에 보고했다.

 

호적으로 본 김성옥 가문의 내력은 어떨까. 먼저 눈에 띄는 것은 판소리 '뼈대의 축' 중심에 있는 김성옥 가문의 일부 한자 본명이 예명과 다르다는 점이다. 판소리의 역사책으로 불리는 '조선창극사' 94~95페이지를 보면 김정근 괄호 안에 김해 '김(金), 정할 '정(定)', 뿌리 '근(根)'자를 썼다. 그러나 조선창극사와 달리, 호적등본에는 김해 '김(金)', 바를 '정(正)', 뿌리 '근(根)'자로 표기돼 있다. '정'자의 한자가 다르게 표기됐는데 조선창극사는 예명, 호적등본은 본명이라고 여겨진다.  

 

26편_사진2김창룡적벽가음반_국악음반박물관소장
김성옥의 손자 김창룡 명창이 1926년에 녹음한 중고제 판소리 적벽가 '조자룡 활 쏘는 데' SP음반. 국악음반박물관에 의해 지금까지 단 1장 유일하게 발굴된 희귀음반인데 2018년 금간 채 발견됐다. 금이 가고 틈이 벌어진 부분을 노재명 관장이 1년간 촛농 등 물리적으로 채우고 재생해 디지털 복각 작업에 성공했다.음반은 김성옥 가문의 유서깊은 고형의 창법이 잘 담겨있다.<국악음반박물관 제공>

김성옥의 손자이자, 김정근의 아들인 김창룡 명창도 상황은 같다. 김창룡의 호적에 기록된 한자 이름은 김해 '김(金)', 창성할 '창(昌)', 쓸 '용(用)'인데, 음반과 문헌 등에는 '金昌龍(김창룡)'으로 돼 있다. 김창룡의 한자 본명은 '金昌用', 예명은 '金昌龍'이라고 판단된다.

김정근의 가족관계도 살펴봤는데, 모두 판소리 명창 또는 국악 관계자들로 구성돼 있다. 호적등본에 따르면 김정근은 1839년 6월 14일에 태어나서 1895년 3월 18일에 사망했다. 김정근 부인은 장정희다. 이 부부 사이에서 김영수(장남)와 김창룡(차남)이 태어났다. 장정희(張貞熙)는 김정근과 같은 해(1839년 11월 4일)에 태어나 1928년 4월 12일 충남 홍성군 결성면 용호리 560번지에서 사망했다.



김정근의 차남인 김창룡은 1870년 11월 7일 태어나 1943년 2월 24일에 작고했다. 김창룡의 부인은 강선명(姜善明)인데, 1874년에 태어나 1942년 12월 7일에 타계했다. 강선명은 병든 남편 김창룡을 위해 자신의 다리 살을 떼어서 먹여 살렸다는 '열녀'인데 이들 부부는 1년 간격으로 별세했다. 이런 것으로 봐서 부부 금슬이 좋았던 것 같다. 강선명의 부친은 강원오(姜元五)다. 본관은 진주다. 강원오는 김창룡의 장인이다. 조선음률협회 총무가 강원삼인데, 김창룡의 장인인 강원오와 혈연 관계일 가능성이 있다.

김창룡의 형은 김영수(金永壽)다. 그는 1866년 3월 9일에 태어나 1937년 4월 15일에 별세했다. 김정근과 아들 김영수의 생장지, 즉 태어나서 자란 곳이 충남 홍성군 결성면 용호리 624번지로 돼 있다. 용호리는 김창룡의 장남 김시준(김세준·판소리 명창), 김시준의 장녀 김채손 등의 출생지다. 김창룡과 김시준이 이곳 집에서 살았다.

김창룡은 1904년 무렵,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92번지 등에서 살다가 서울시 봉익동 14에서 사망했다. 김창룡의 부인 강선명은 서울시 돈의동 120에서 작고했다.


제천=손도언 기자 k-55son@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기대, KOICA 에티오피아 직업기술교육훈련 관리자 온라인 연수
  2. 천안동남경찰서, 시민경찰위원회와 방범 시설물 합동점검 활동
  3. 대전시, 여름철 취약계층 안전 대비 현장 점검
  4. 대전세종중기청, 도안2지구 기관추천 특별공급
  5. 대전시 김종민·김낙철·박종복·김종명 국장 승진
  1. 대전 특수영상 전문인력 양성 교육과정 모집
  2.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3. 이승찬 계룡장학재단 이사장, 소년체전 금메달 꿈나무들에게 장학금 전달
  4. 내포종합병원 조성 계획 괜찮을까… 부지 중도금 미납에 '무산' 우려감 증폭
  5. 대전시의회 김민숙, 우수의정대상 수상… "대전시민 위해 더욱 노력"

헤드라인 뉴스


[민선 8기 반환점] 대덕구 도시재생 넘은 재창조로 원도심 활력

[민선 8기 반환점] 대덕구 도시재생 넘은 재창조로 원도심 활력

민선 8기 대전 대덕구는 큰 성과 가운데 하나는 '원도심 재창조'다. 인구 감소 등 갈수록 쇠퇴하는 지역 경쟁력 반전을 위한 회심의 카드로 꺼낸 것이다. 이 정책은 재건축·재개발 등 단순한 도시 재생을 넘어 지역 원도심권을 주거 환경부터 문화·예술·관광 공간으로 탈바꿈하는데 방점이 찍혀 있다. 최충규 대덕구청장은 민선 8기 초반부터 대덕구 균형발전을 구정 방향으로 세웠다. 미래지향적 도시기반을 마련하고, 생활 인프라 확충, 안전하고 품격있는 도시 조성 등에 구정 역량을 모아 왔다. 이와 관련한 주요 성과 중 하나는 신대지구 산업단지..

대전시축구협회, 사상 초유 행정 마비 위기 직면
대전시축구협회, 사상 초유 행정 마비 위기 직면

<속보>=대전시축구협회가 최근 회장의 '갑질 및 사유화' 논란에 휩싸이면서 사상 초유의 행정 마비 위기에 직면했다. 수년간 근무로 업무에 능숙했던 직원들이 대거 조직을 이탈했기 때문이다. 당장 7월 예정된 협회 주최 전국 규모 축구대회가 안영생활체육공원에서 펼쳐질 예정이지만, 회장과 퇴사 직원들 간 갈등이 소강 기미 없이 오히려 확대되는 양상도 보인다.<중도일보 6월 20일 자 4면 보도> 대전시체육회 소속 정회원종목단체인 대전시축구협회는 중구 부사동 일원에 소재한 사단법인으로, 대전 지역의 축구 인프라 저변 확대와 함께 엘리트 축..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 예술성 조명, `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 예술성 조명, '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이자 1960년대 파리 유학시절 이응노에게 조각을 가르쳐주며 교류를 쌓은 김윤신의 특별기획전이 대전에서 열린다. 이응노미술관은 6월 25일부터 9월 22일까지 '김윤신-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를 개최한다. ▲김윤신 그는 누구인가 김윤신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로 잘 알려져 있다. 그녀는 1964년 파리국립고등미술학교 조각과 입학을 계기로 파리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이응노와 처음 만났다. 그 당시 이응노는 파리에 정착한 지 햇수로 5년째였으며, 1962년 당대 '엥포르멜' 운동을 주목한 폴 파케티 화랑과 전속..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보호정책 지원체계 구축 촉구 오체투지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보호정책 지원체계 구축 촉구 오체투지

  • 집중호우 대비 하상주차장 폐쇄 집중호우 대비 하상주차장 폐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