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TAF 세팍타크로 월드컵 2022, in 대전, 대전 스포츠 역량 보여줬다

  • 스포츠
  • 스포츠종합

ISTAF 세팍타크로 월드컵 2022, in 대전, 대전 스포츠 역량 보여줬다

대전 국제 스포츠 대회 개최 저력 확인
외국인 선수들 대전에서 첫눈 맞아 특별한 추억 남겨

  • 승인 2022-11-30 17:06
  • 수정 2022-12-01 09:21
  • 신문게재 2022-12-01 7면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KakaoTalk_20221130_135642508
세계세팍타크로연맹이 주최하고 대한세팍타크로협회, 대전광역시체육회가 주관하는 'ISTAF 세팍타크로 월드컵 2022, in 대전'이 11월 29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대한세팍타크로협회)
세계세팍타크로연맹이 주최하고 대한세팍타크로협회와 대전광역시체육회가 주관하는 'ISTAF 세팍타크로 월드컵 2022, in 대전'이 29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5일간의 일정으로 치러진 이번 대회는 국내에서 개최됐던 세팍타크로 국제대회 중 최대 규모로 진행됐으며, 대전에서 열린 국제 공인 스포츠 대회 중 단일 종목으로는 가장 큰 대회였다.

주최국 대한민국을 비롯해 태국,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13개국 300여 명의 선수는 각국의 자존심을 걸고 치열한 열전을 펼쳤다. 대한민국은 은메달 1개, 동메달 4개(남·여 레구, 쿼드 각 2개)로 총 메달 5개를 획득하면서 주최국의 자존심을 지켰다. 세팍타크로 종주국인 태국은 금메달 4개를 쓸어 담으며 세팍타크로 최강국의 면모를 과시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처음 도입된 혼성 쿼드는 국제대회에서 처음 실행된 종목으로 대한민국 대표팀이 결승까지 진출한 유일한 종목이었다. 김영만 강원도체육회 선수는 "아쉬움도 많이 남지만, 처음 출전한 종목에 수상한 것으로 만족한다"며 "내년에 있을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대회 마지막 날 치러진 폐회식 축하공연에는 STF 태권도단의 화려한 시범 공연이 펼쳐져 참가 선수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대회에 참가한 외국인 선수들의 반응도 매우 긍정적이었다.

미국 남자 대표팀의 제레미 미르켄(Jeremy Mirken)코치는 "이번 대회 결승전에서 강호 이란에 승리를 거둬 너무 기쁘다. 승리를 축하하며 나눈 한국식 바비큐와 소주는 정말 인상적인 기억"이라며 "특별한 기억을 남겨준 대한세팍타크로협회와 대전시민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파릭 아시아 세팍타크로연맹 사무총장은 "이번 월드컵을 통해 대한민국 그리고 대전이라는 도시가 세계 대회를 치를 수 있는 저력 있는 곳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대한민국이 세계선수권대회 유치하는데 긍정적인 신호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재호 대전 세팍타크로회장은 "13개국의 외국 손님들을 맞이하면서 국제대회 운영에 대한 소중한 노하우와 경험을 쌓았다"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향후 대전에서 열리는 국제 스포츠 행사에 대한 매뉴얼을 확보한 것이 가장 큰 소득"이라고 강조했다.

오주영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은 "개막전부터 대회 마지막 날까지 투혼을 발휘해준 선수단에 찬사를 보낸다. 특히 대회 종료일 밤에 첫눈이 내려 외국인 선수들에게 좋은 추억을 심어 준 것 같다"며 "성공적인 대회를 위해 노력해주신 대전시 관계자와 체육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입찰 정보] 2028년 개교 예정 도안 용계중 '설계 용역' 14일 마감한다
  2. 충청권도 지진 안전지대 아니다
  3. 산업인력공단 대전본부, 2024년 대전권역 HR+세미나 개최
  4. ‘신중한 한 수’
  5. 이장우 "韓 민주주의 민주당에 의해 말살"
  1. 2024년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노인맞춤돌봄서비스
  2. 수술로 밤새운 의사에 전하는 손편지 "감사합니다"
  3. 무더위에 피어오르는 아지랑이
  4. 건설·교통의 신기술 ‘한눈에’
  5. 대전대 군사학과-명석고 군사전문가 양성 MOU

헤드라인 뉴스


"커피 들고 못 탑니다"… 쓰레기장 된 버스정류장

"커피 들고 못 탑니다"… 쓰레기장 된 버스정류장

'시민의 발' 대전 시내버스 일부 정류장이 방치된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시내버스 승차 때 음식물 반입 금지 규정 시행으로 인한 풍선효과와 이 규정에 대한 홍보부족, 시민의식이 결여된 일부 시민들의 불법 투기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탓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5월 17일부터 시내버스 탑승 시 일회용 컵 음식물 등을 제한하는 조례가 시행됐다. 시내버스 기사들이 커피나 음료수가 든 일회용 컵은 물론 밀봉되지 않은 음식물 등은 시내버스 안전운전에 위협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승차를 거부할 수 있는 근거가 생긴 것이다. 조례 제정 이후 버..

충청권도 지진 안전지대 아니다…지난해에도 2.0이상 4회
충청권도 지진 안전지대 아니다…지난해에도 2.0이상 4회

지진 안전지대로 여겨졌던 전북에서 올해 최대 규모의 지진이 일어난 가운데, 충청권에서도 지진이 감지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동안 충청권도 매년 지진이 발생했으며, 강진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는 만큼 철저한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기상청이 발표한 '2023년 지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규모 2.0 이상 지진은 충청권(대전·세종·충남·충북)에서만 4회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 미만 지진은 64회 발생했다. 서해 해역에서는 규모 2.0 이상 지진은 20회, 규모 2.0 미만은 85회로 집계됐다. 19..

`시민의 발` 대전 시내버스 정류장, 쓰레기 불법투기로 `몸살`
'시민의 발' 대전 시내버스 정류장, 쓰레기 불법투기로 '몸살'

'시민의 발' 대전 시내버스 일부 정류장이 방치된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시내버스 승차 때 음식물 반입 금지 규정 시행으로 인한 풍선효과와 이 규정에 대한 홍보부족, 시민의식이 결여된 일부 시민들의 불법 투기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탓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5월 17일부터 시내버스 탑승 시 일회용 컵 음식물 등을 제한하는 조례가 시행됐다. 시내버스 기사들이 커피나 음료수가 든 일회용 컵은 물론 밀봉되지 않은 음식물 등은 시내버스 안전운전에 위협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승차를 거부할 수 있는 근거가 생긴 것이다. 조례 제정 이후 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

  • ‘실전 같은 훈련’ ‘실전 같은 훈련’

  • ‘신중한 한 수’ ‘신중한 한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