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청약 당첨자 2명 중 1명, 30대 이하 청년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올해 청약 당첨자 2명 중 1명, 30대 이하 청년

젊은층 청약당첨자 비율 52.6%... 2020년부터 줄곧 절반 넘겨
추첨제 물량 증가 '내 집 마련 기회 확대'

  • 승인 2023-09-19 16:03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01.34551298.1
[부동산인포 제공]
올해 아파트 청약 당첨자 2명 중 1명은 30대 이하 청년이었다.

부동산 규제 완화로 추첨제 물량이 늘면서 가점이 낮은 젊은 층에도 내 집 마련 기회가 확대됐기 때문이다. 여기에 신축 아파트 선호 현상과 자산가치 상승 등 투자 수단으로도 활용된다.

19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인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의 연령별 청약 당첨자 정보를 분석한 결과,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30대 이하의 아파트 청약당첨자 비율은 52.6%로 집계됐다.

30대 이하 청약 당첨자 비율은 2020년 52.9%, 2021년 53.9%, 2022년 53.7% 등 2020년대 이래 줄곧 절반을 넘었다.



올해 들어 서울에선 30대 이하 청약 당첨 비중이 가파르다.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는 30대 이하 비율이 30~40%대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56.1%로 크게 뛰었다.

자잿값 인상 등 여파로 분양가격이 오르면서 실수요자들이 대거 청약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인포의 권일 리서치팀장은 "분양가까지 계속 오르자 지금을 청약 적기로 판단하는 경우가 늘어난 것 같다"며 "전·월세 불안 없이 안정적으로 생활하면서 중장기적으로 자산 가치 상승까지 노리려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도 젊은 세대의 청약 당첨 비율이 높아진 원인으로 꼽힌다.

올해 4월부터 강남 3구(송파·강남·서초)와 용산구를 제외한 지역에서 전용면적 85㎡ 이하는 60%, 85㎡ 초과는 100% 추첨제로 당첨자를 뽑고 있다.

분양권 전매제한도 완화돼 수도권 민간택지 아파트는 강남 3구와 용산구를 제외하고 과밀억제권역은 1년, 성장권역은 6개월이다. 지방 중소도시 민간택지 아파트는 계약 이후 바로 전매할 수 있다.

올해 하반기 청약시장도 30대 이하의 청약 열풍이 거셀 전망이다.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4분기 전국에서 5만2000여 세대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박병주 기자 can790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시법, 중부내륙특별법 법사위 통과
  2. 대전환경교육센터 1기 활동 성과 보고… 센터 폐쇄 아쉬움 한목소리
  3. ‘소원 선물 배달 위해 산타가 갑니다’
  4. 김태흠 지사 라오스 총리부터 장관 찾고 '협력 관계' 강화
  5. [르포] "어제 마셨는데요?"… 경찰 대낮 음주단속 15분 만에 적발
  1. 충남대, 매년 반도체 전문가 1500명 배출한다
  2. 대전충남 9월 기온 역대 1위 11월 기온차 20도까지
  3. 20돌 맞은 금강환경대상 '공주시' 선정…폐기물 소각열을 다시 에너지로
  4. 대전대 대전한방병원, 과학기술공제회 의료지원 업무협약
  5. 충청권역 반도체공동연구소 출범식

헤드라인 뉴스


FISU 실사단, 2027 하계U대회 개최지 충청 방문 실사점검

FISU 실사단, 2027 하계U대회 개최지 충청 방문 실사점검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실사단이 2027 충청권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개최지 충청권을 찾아 본격적인 실사점검에 나섰다. FISU 실사단은 12월 5일 충청권 대회 개최지를 방문, 2027 충청권 하계U대회 폐회식 장소와 선수촌 부지 등을 살펴보는 등 8일까지 현장 등을 실사했다. 이들은 실사 첫날인 6일 세종시 소재 '2027 충청권 하계U대회 조직위원회(조직위)'를 방문, 조직위 구성원들과 충청권 시·도 관계자들에게 대회 지식과 경험을 전수했다. 아울러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한 4가지 도전과제를 제시했다. 이어 7일에는 폐회..

[갤럽] 충청권 정당 지지도… "국민의힘 43%, 더불어민주당 34%"
[갤럽] 충청권 정당 지지도… "국민의힘 43%, 더불어민주당 34%"

충청권에서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을 앞서는 정당 지지도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이 12월 5∼7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대전·충청·세종에서 국민의힘은 43%, 더불어민주당은 34%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4%, 무당층은 18%로 조사됐다. 전국 평균은 국민의힘 35%, 민주당 33%였다. 충청권의 장래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0%로 선두를 달렸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5%,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4%, 홍준표 대구시..

킬러문항 없었지만 불수능… 국·수·영 작년보다 어려웠다
킬러문항 없었지만 불수능… 국·수·영 작년보다 어려웠다

'킬러문항' 없이 치러진 올해 수능이 국어·수학·영어 전 영역에서 지난해보다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원점수 만점자가 국어 64명, 수학 612명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300여 명씩 줄었고, 영어 1등급 비율도 지난해의 절반에 불과해 사실상 '불수능'이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은 이 같은 내용의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채점결과를 7일 발표했다. 채점 결과, 영역별 표준점수 최고점(원점수 만점자의 표준점수)이 국어는 150점으로 지난해보다 무려 16점이 상승했으며, 수학의 경우 148점으로..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수능 성적표 배부…‘내가 지원 가능한 대학은?’ 수능 성적표 배부…‘내가 지원 가능한 대학은?’

  • ‘두근두근’ 내 점수는? ‘두근두근’ 내 점수는?

  • ‘소원 선물 배달 위해 산타가 갑니다’ ‘소원 선물 배달 위해 산타가 갑니다’

  • 충청권역 반도체공동연구소 출범식 충청권역 반도체공동연구소 출범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