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나눌수록 커지는 것, 김홍도의 <서원아집도(西園雅集圖)>

  • 오피니언
  • 여론광장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나눌수록 커지는 것, 김홍도의 <서원아집도(西園雅集圖)>

양동길/시인, 수필가

  • 승인 2024-05-04 09:28
  • 수정 2024-05-04 09:29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세상엔 나누어 가질수록 커지는 것이 있고, 작아지는 것도 있다. 아는바와 같이 사람 감정이 그러하다. 기쁨, 즐거움, 사랑, 행복 같은 것은 함께 할수록 커진다. 슬픔, 고통, 아픔, 불행 같은 것은 나눌수록 작아진다. 분노, 불안, 공포 같이 경우에 따라 크기가 달라지는 것도 있지만, 대체적으로 커지고 작아지는 것이 좋고 나쁜 것으로 대비된다. 극대화하고 극소화하기 위해 함께 하는 것이다. 서로 이롭게 한다. 이렇듯 더불어 사는 것이 우리 인류의 지혜임에도 기피하는 사람이 있다.

우리는 아름다운 만남으로 기쁨과 즐거움이 배가된다. 아울러, 두고두고 회상하며 즐기기 위해 각종 기록으로 남긴다. 형상은 사진기가 없던 시절, 그림으로 남겼다. 계회도, 아회도 등이 그런 것이다.

조선 후기에는 아회(雅會)가 성행했다. 말 그대로 우아한 만남이다. 글짓기뿐만 아니라 서화와 음악도 함께 즐겼다. 예술을 매개로 함께 향유하는 것이 목적이요, 차와 술을 곁들이기도 했다. 이른바 풍류다.

영·정조시대 문예부흥의 주역엔 중인이 많다. 신분사회여서 사대부로 대우 받지 못했을 뿐, 산관, 역관, 율관, 의관, 화원 등 잡과 출신 전문인이요, 사회 중추 세력이다. 조선 후기에는 이들의 경제력이 강해지면서 독특한 문화형성의 주체가 된다.



여항문인 모임인 '송석원시사', '벽오사' 등의 시사는 고품격 문화예술 향유가 지향점이었다. 호화롭거나 난잡한 음주가무가 아니다. 허경진의 <조선의 중인들>에 의하면 나름의 규약도 정하였던바, 벽오사의 것이다. 옛 사람의 진솔한 뜻을 본받아, "사철의 아름다운 날을 가려 모인다." "밥은 소채를 넘지 않고, 술은 세 순배를 넘기지 않으며, 안주는 세 가지를 넘지 않고, 차는 계산에 넣지 않는다." "마음대로 책을 읽고, 흥이 나는 대로 시를 읊으며, 한계를 두지는 않는다." 등이다. 모임 하는 모습을 그림으로 남기고, 시첩으로 만들기도 한다.

지금도 문인들은 이러저러한 글짓기 모임을 갖는다. 각자가 써온 작품에 대하여 의견교환과 비평하는 합평회가 주지만, 글쓰기 지향점이나 문학 이론 및 정보도 나눈다. 선인이 즐겼던 것에 비하면 다소 축소된 모양새다.

언제, 어디서 시작되었다고 단정할 수 없으나 선인의 우아한 모습이 선망이었음은 분명하다.

사본 -ㅇㄹㅇㄹㅇㄹ
김홍도 필 <서원아집도, 견본담채, 122.7 × 287.4cm, 국립중앙박물관> 6폭 병풍
문화재청이 2024년 4월 25일 새로 지정한 보물을 발표했다. 김홍도 필 <서원아집도, 견본담채, 122.7 × 287.4cm, 국립중앙박물관> 6폭 병풍 과 <남원 대복사 동종>이다.

<서원아집도>는 1778년(정조 2년) 김홍도가 완성한 그림으로 '서원아집(西園雅集)'이 주제이다. 서원은 중국 북송대 영종(英宗)의 부마였던 왕선(王詵)의 집 정원으로 수도 개봉(開封)에 있었다. 그곳에 왕선이 당대의 유명 인사를 초청, 베푼 아회이다. 왕선 자신과 서화가 미불(米?), 소식(蘇軾), 소철(蘇轍), 왕흠신(王欽臣), 원통대사(圓通大師), 유경(劉涇), 이공린(李公麟), 이지의(李之儀), 장뢰(張?), 정가회(鄭嘉會), 조보지(晁補之), 진경원(陳景元), 진관(秦觀), 채조(蔡肇), 황정견(黃庭堅) 등 16인(진사도(陳師道)를 넣어 17인이 되기도 함)이 모여 시 읊조리고, 휘호 하고, 현금(玄琴) 타고, 담론을 즐기거나 석벽(石壁)에 제시(題詩)를 적고 있는 모습이다. 원 <서원아집도>는 이공린이 그리고 미불이 찬문을 썼다 한다. 이공린 그림은 전하지 않고 미불의 찬문만 전하는데, 후대 사람이 그리는 서원아집은 미불의 찬문이 바탕이다. 김홍도는 같은 주제의 8폭 병풍과 선면화도 남겼다.

그러나 실제 서원아집이 있었던 것이 아니고, 이상적인 풍류모임을 상상하여 그린 것에서 유래했다하기도 한다.

이종수의 <이야기 그림 이야기>를 참고하면, 등장인물 모두가 주인공이다. 서원아집이 열렸던 1086년 중국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 18세기 조선으로 옮겨 온다. 1폭과 2폭엔 예사롭지 않은 서원 입구와 사람 셋, 사슴이 등장한다. 사람은 주인공들의 시종일까, 뭔가 부지런히 나르고 있다. 3폭은 두 마리 학과 암벽에 글 쓰는 모습이 그려있다. 글 쓰는 사람은 미불이고, 바라보는 왕흠신과 벼루 받쳐 든 시동이다. 4폭은 오동나무 아래 병풍이 있고, 그 앞의 탁상에 놓인 그림을 감상하고 있다. 이공린을 중심으로 5명의 문인과 시동 2명이 등장한다. 5폭에는 커다란 탁상위에 준비된 지필묵으로 휘호하는 모습이다. 소식의 무리 5명과 시녀와 시동 포함 8명이 등장한다. 6폭의 아래엔 비파 연주하는 진경원과 듣는 사람, 위쪽에는 강론하는 원통대사와 경정하는 사람이 그려져 있다. 태호석, 소나무, 버드나무, 매화, 파초, 학, 사슴, 고동(古董) 등을 적절히 배치하여 운치를 살리고, 등장인물의 특징과 인품 표현에 진력했음을 알 수 있다. 5폭에 쓰인 강세황의 제발은 대표적 등장인물과 김홍도에 대한 칭찬 일색이다.

품격 있게 자신과 조직, 주위를 가꾸고 가다듬는 것은 자신과 사회를 고품격으로 만드는 일이다.

양동길/시인, 수필가

양동길
양동길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3.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4.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5.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1.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2.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3.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4. 대덕구,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손잡고 소상인 노후 가스시설 개선 나서
  5.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헤드라인 뉴스


대전 ‘석면학교’ 전국 최다… 교육청 “2027년까지 모두 제거”

대전 ‘석면학교’ 전국 최다… 교육청 “2027년까지 모두 제거”

대전교육청이 2027년까지 석면 학교 제로화를 목표로 방학 기간 중 제거 공사를 실시하고 있다. 학교 118곳의 석면을 제거해야 하는 대전교육청은 현재 흐름대로라면 목표 기한 내 모든 학교 석면 제거가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1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2024년 내 29곳의 학교를 대상으로 석면 제거 공사를 실시한다. 여름방학 중 대전 내 학교 석면 제거 공사는 11곳이며 나머지 18곳은 겨울방학 중 실시할 계획이다. 대전교육청이 이번 여름방학 중 공사를 진행하는 학교는 초등학교 5곳, 중학교 4곳, 고등학교 2곳이다..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