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人칼럼] YBA (Young British Artists)

  • 오피니언
  • 문화人 칼럼

[문화人칼럼] YBA (Young British Artists)

고동환 시각예술 작가

  • 승인 2024-06-12 17:01
  • 신문게재 2024-06-13 19면
  • 김지윤 기자김지윤 기자
2024041701001305200051241
고동환 시각예술 작가
YBA (Young British Artists)는 1980년대 말과 1990년대 초에 등장한 영국 현대미술의 대표적인 그룹으로, 당시 젊은 작가들이 주축이 되어 활동하였다. 이들은 도발적이고 혁신적인 작품으로 주목받았으며, 현대미술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였다. YBA의 등장은 1988년 런던의 골드스미스 대학교 졸업생들이 개최한 '프리즈(Freeze)' 전시에서 비롯되었다. 이 전시는 젊은 작가들이 자신의 작품을 직접 기획하고 전시한 것으로, 상업 갤러리나 큐레이터의 개입 없이 이루어진 독립적인 행사였다. '프리즈' 전시는 젊은 작가들에게 자신을 알릴 기회를 제공했으며, 이후 영국 현대미술계에서 중요한 전시로 평가받게 되었다. YBA의 주요 작가로는 데미안 허스트(Damien Hirst), 트레이시 에민(Tracey Emin), 사라 루카스(Sarah Lucas), 그리고 길버트 앤 조지(Gilbert & George) 등이 있다. 이들은 각기 독특한 스타일과 주제로 작품을 선보이며, 현대미술의 경계를 확장하였다.

특히 데미안 허스트는 YBA의 대표적인 작가로, 주로 죽음과 생명, 물질성과 영성을 주제로 한 작품을 제작하였다. 그의 가장 유명한 작품 중 하나는 <살아있는 자의 마음에 있는 죽음의 물리적 불가능성(The Physical Impossibility of Death in the Mind of Someone Living)>으로, 포름알데히드 용액에 보존된 상어를 전시한 것이다. 이 작품은 생명과 죽음에 대한 인간의 인식을 탐구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 그리고 트레이시 에민은 개인적 경험과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작품으로 유명하다. 그녀의 대표작 중 하나는 <내 침대(My Bed)>로, 일상의 사적 공간을 예술 작품으로 승화시킨 것이다. 이 작품은 관객에게 개인적이고 감정적인 경험을 공유하게 하며, 예술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였다. 또한 사라 루카스는 일상적이고 평범한 사물을 이용해 작품을 제작하며, 성적 정체성과 사회적 규범을 탐구한다. 그녀의 대표작 중 하나는 <두개의 계란후라이와 케밥 (Two Fried Eggs and a Kebab)>로, 여성의 신체를 음식물로 표현하여 사회적 통념에 도전하였다.

YBA는 1990년대 영국 현대미술에 큰 영향을 미쳤으며, 국제적으로도 주목받았다. 이들은 전통적인 예술 형식을 탈피하고, 다양한 매체와 방법을 통해 도발적이고 혁신적인 작품을 선보였다. 이러한 접근은 현대미술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며, 이후 작가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쳤다. YBA는 또한 대단한 상업적 성공을 거두었으며, 일부 작가는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예를들어 데미안 허스트는 2008년 9월 소더비 경매에 직접 자신의 작품 223점을 판매하여 이틀만에 총 2억 7백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예술 시장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그러나 일부 평론가들은 YBA의 상업적 성과가 예술적 가치를 훼손할 수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YBA는 현대미술의 경계를 확장하고, 새로운 예술적 가능성을 제시하였다. YBA의 주요 작가들은 각기 독특한 스타일과 주제로 작품을 선보이고 예술계에 큰 영향을 미쳤으며 지금도 전세계적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비록 지극히 상업적 성공에 대한 비판도 존재하지만, YBA가 현대미술의 확장과 발전에 끼친 영향은 아무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고동환 시각예술 작가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3.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4.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온라인 도박 중독 예방 사업 운영
  5.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1.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2. 아산시 배방읍, 탄소중립 협약 적극 추진
  3. 아산시 탕정면행복키움단, 복지 증진 후원협약 체결
  4. 아산시, 농산물가공제품 기술 이전 박차
  5. 아산시 송악농협, '찾아가는 조합원 교육' 실시

헤드라인 뉴스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이장우 대전시장이 미국 출장 중 제안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이하 로스터리) 대전 유치가 속도를 내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입주 제안 공간인 옛 대전부청사 활용에 대한 다각적인 시민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전시는 이번주 스타벅스 코리아 측과 관련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예술관광국장은 18일 대전시의회 제280회 임시회 행장자치위원회에서 협의 진척도를 묻는 이병철 의원(국민의힘·서구4) 질문에 "(해외순방 중)스타벅스 시애틀 본사에 제안했으며, 이후 별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