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추워진 날씨 … 방한용품 뜨거운 '클릭'

  • 경제/과학
  • 유통/쇼핑

갑자기 추워진 날씨 … 방한용품 뜨거운 '클릭'

에어캡 28%·바람막이 76% 등 온라인 보온 아이템 판매 급증 유통업계, 월동준비 할인 행사

  • 승인 2015-11-01 16:46
  • 신문게재 2015-11-02 7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 사진은 연합 DB
▲ 사진은 연합 DB

때 이른 추위가 몰려오면서 온라인 매장에서 다양한 방한·보온 아이템이 인기를 끌고 있고 있다. 1일 인터넷쇼핑업체인 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26~29일 겨울철 난방비를 절약할 수 있는 알뜰 난방용품 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0% 증가했다.

세부 품목으로는 유리창에 붙여 놓으면 외부의 한기를 막아줘 단열효과를 얻을 수 있는 '뽁뽁이'(에어캡) 판매가 28%, 외풍을 차단하는 실내용 보온텐트가 26% 상승했다. 같은 기간 창문과 베란다에 부착해 찬 바람이 들어오는 것을 막아주는 방풍비닐과 바람막이 판매도 각각 34%, 76% 늘어났다.

G마켓 역시 최근 일주일(10월22일~28일) 기준 난방용품 수요가 급증했다. 전기보일러는 지난주보다 3배 이상(218%) 판매가 늘었다. 방한화나 부츠도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2배 넘게 팔렸다. 11번가도 지난 21부터 27일까지 실내 단열재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는 에어캡(일명 뽁뽁이) 판매가 전달 대비 104% 급증했다.

일교차가 커지면서 편하게 입고 벗을 수 있는 카디건 매출도 같은 기간 89% 늘었다. 특히 최근에는 컴퓨터에 연결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USB온열방석이나 USB 발열장갑·슬리퍼 등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 일주일 간 손난로에 보조 배터리 기능이 더해진 USB 손난로는 전달보다 모바일 매출이 300% 늘었다. 온열 매트가 내장된 발난로는 11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업계에서는 월동준비 고객을 위한 할인 행사로 고객잡기에 나서고 있다. 소비자에겐 다양한 겨울 상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기회다.

옥션은 오는 9일까지 '올킬(ALL KILL)-겨울 패션위크'를 열고 의류 카테고리의 인기 브랜드 및 스토어의 겨울 신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홈플러스는 11월 한 달 동안 문풍지·전기요·가습기·겨울침구·내복·의류 등 다양한 월동상품 할인 행사를 연다. 4일까지는 의류 할인 행사, 18일까지 단열시트 특가 판매, 25일까지 방한의류 득템 찬스 이벤트를 준비 중에 있다.

업계 관계자는 “뽁뽁이나 방풍비닐 같은 알뜰 난방용품은 저렴한 가격에 간단한 시공으로 난방비 절감효과를 볼 수 있어 인기”라며 “쌀쌀해지는 날씨에 겨울철 난방준비에 나서는 소비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관련용품의 판매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농협, '대전시 화요직거래장터' 개장
  2. 내포 명품학군 조성될까… 영재학교·충남대 내포캠·KAIST 연구원·의대까지
  3. [기고] 26일 첫 '순직의무군경의 날'을 맞아
  4. 의대수업 재개 학생 없는 빈교실 뿐… "집단유급 의사인력 우려"
  5. [4월 21일은 과학의날] 생활주변방사선 피폭 최소화 '국민 안전 최우선'위한 KINS의 노력
  1. 금융소외계층 울리는 불법사금융 범죄 매년 증가
  2. [한 장, 두 장, 그리고 성장] 대전교육청 독서인문교육으로 인문소양능력 기른다
  3. 항우연 37개 패밀리기업과 간담회… 이상률 원장 "긴밀히 협력하고 지원"
  4. 장애아동과 부모 150명 아쿠아리움 봄나들이 성료…장애인 문화활동 이바지
  5. 충청권 등 비수도권 대학원 정원 증원·학과 증설 자율화

헤드라인 뉴스


충청권 CTX사업 첫발… 국토부 민자 적격성 조사 착수

충청권 CTX사업 첫발… 국토부 민자 적격성 조사 착수

대전~세종~충북을 잇는 충청권 광역급행철도(CTX) 추진이 4월 25일 민자 적격성 조사와 함께 본궤도에 오른다. 백원국 국토교통부 차관은 이날 오전 충청권 광역급행철도(CTX) 출발역인 정부대전청사역 현장 점검을 실시하고,이와 관련한 거버넌스 회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백 차관을 비롯해 유득원 대전시 행정부시장, 정선용 충북도 행정부지사, 세종시 이승원 경제부시장, DL E&C 어준 본부장, 삼보기술단 이정용 사장, 국가철도공단 손병두 건설본부장, 한국교통연구원 박지형 부원장 등 정부와 지자체, 민간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백..

"전자담배 기술 발명 보상 못받아" KT&G 전 연구원 2조 8000억 소송
"전자담배 기술 발명 보상 못받아" KT&G 전 연구원 2조 8000억 소송

릴, 아이코스 등 전자담배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주장하는 KT&G 전 연구원이 KT&G를 상대로 2조 8000억 원 상당의 직무발명 보상금 소송을 제기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곽대근 KT&G 전 연구원이 이날 KT&G를 상대로 2조 8000억 원 규모의 직무발명 보상금을 청구하는 소장을 대전지방법원에 제출했다. 이 소송 규모는 국내 사법사상 단체, 집단소송을 제외하고는 최고액인 것으로 알려졌다. 곽 씨는 발명기술 권리 승계에 대한 대가인 직무발명 보상금을 회사가 지급하지 않고 오히려 명예퇴직을 강요했다며 KT&G는 자..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 구성에 충청 국회의원은 들러리?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 구성에 충청 국회의원은 들러리?

제22대 국회의장 선출과 여야 지도부 구성 과정에 충청권 국회의원들의 명단이 보이지 않는다. 국회의장은 일찌감치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다선중에서 친명과 비명 대결 구도가 만들어졌고 원내대표 역시 친명 인사로 무게가 쏠린 상태다. 국민의힘 지도부 역시 수도권과 영남권, 친윤과 비윤의 세력 대결 양상을 보이면서 충청권 의원들은 그 어디에서도 배제되는 등 여야 당권에서 충청권 의원들이 들러리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민주당은 24일 당무위원회를 열고 국회의장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에서 의결 정족수를 과반 득표로 강화하고 결선 투표를 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CTX 출발역인 정부대전청사역 현장점검 나선 백원국 차관 CTX 출발역인 정부대전청사역 현장점검 나선 백원국 차관

  • 순직 소방공무원 합동안장식 순직 소방공무원 합동안장식

  • 선생님과 함께 책 읽기…‘즐거워요’ 선생님과 함께 책 읽기…‘즐거워요’

  • ‘친환경 소비생활 함께해요’ ‘친환경 소비생활 함께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