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닥꽝(단무지)의 뿌리는 한국이었다?

  • 비주얼
  • 카드뉴스

[카드뉴스] 닥꽝(단무지)의 뿌리는 한국이었다?

  • 승인 2016-03-25 14:35
  • 연선우 기자연선우 기자











어제저녁 자장면을 먹는데 '단무지'가 눈에 들어오는 겁니다. "이놈은 어떻게해서 단무지가 됐을까' 문뜩 궁금지더군요. 그래서 단무지의 유래에 대해 카드뉴스로 풀어보기로 했습니다.

예상은 했었지요, ‘예전 어렸을때 닥꽝으로 불렀었으니 분명 일본에서 유래가 되었겠다’라구요.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단무지가 스님(다쿠앙)의 이름에서 유래가 되었다는 사실입니다. 일본의 사학자 호기우라 노키오의 '다쿠앙 스님과 하루 사메안'에 소개된 단무지의 탄생 배경은 이렇습니다.

전국시대 지방 영주들의 지역 다툼으로 전쟁 났습니다. 주민들은 전쟁에 끌려 다니며 반찬도 없이 줌거밥(주먹밥)으로 식사를 때우는 일이 많았습니다. 이 모습을 안타깝게 지켜본 다꾸앙 스님은 평소 검소한 생활을 실천하고자 즐겨 먹었던 ‘무짠지’를 주민들에게 나눠주게 됩니다.

이를 먹어본 도쿠가와 이에미츠 장군은 그 자리에서 무짠지의 음식을 다쿠앙 스님의 이름을 붙여 '다쿠앙(たくあん)'이라 부르자 했다고 합니다.

다쿠앙을 한자로 쓰면 택암(澤庵)이 되는데요, 스님이 한국인이라는 설도 있습니다. 일본의 고서인 '고승대덕전'을 보면 택암(다꾸앙)이 고구려스님으로 밝히고 있죠, 다른 한편에서는 조선시대 임진왜란때 일본으로 건너간 택암(澤庵:1573~1645년)스님 이라는 설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흰 무로 만드는 단무지는 왜 노란색이 됐을까요? 단무지는 무를 식초를 절여 만드는데 이 노란색은 치자물로 물을 들입니다. 왜냐하면 바로 음양오행설 때문입니다.

예로부터 동양에서는 인체의 오행과 일치하는 음식(흰색, 검은색, 붉은색, 노란색, 푸른색 다섯가지 색깔)을 먹으면 건강해진다고 믿었습니다. 흰색, 검은색, 붉은색, 푸른색의 식품은 구하기가 쉬웠지만 노란색은 그렇지가 못했죠. 단무지를 노란색으로 물들인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한편, 단무지를 파헤치며 놀랐던 사실 하나는 칼로리가 엄청 높다는 것이었습니다. 1인분 칼로리가 무려 348칼로리. 밥 한공기보다 높다는 사실. 자장면 1인분이 700칼로리니 (흑흑~)저는 이날 1천칼로리를 흡입한 셈이군요. /연선우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의회, 동아마이스터고 청소년의회교실 진행… 이상래 "큰 잠재력 발견"
  2. FIRST Korea 시민연대,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국방부의 故 변희수 전 하사 순직 결정 철회 촉구
  3. 혹서기 취약계층 위한 건강한 여름나기 행복키트 나눔
  4. 유등노인복지관, 무주태권도원에서 문화체험
  5. 대한노인회대전시연합회 노인일자리 참여자 제3차 합동 교육
  1. 굿네이버스 충청지역본부,스템코(주) 청주맹학교에 생필품 키트 지원
  2. 한국산림아카데미재단, 숲경영체험림 조성 및 인허가 실무과정 개강
  3. 꿀잼도시 대전! 관광 축제 활성화 해법을 찾는다! 중도일보 73주년-대전상공회의소 92주년 기념 경제세미나
  4. 휠체어는 나의 날개, 차인홍 교수를 만나다
  5. 초록우산, LH, 대전광역자활센터 사회공헌 업무협약

헤드라인 뉴스


충남 스마트팜집적단지, 1천억 규모 농장조성 투자 성사

충남 스마트팜집적단지, 1천억 규모 농장조성 투자 성사

충남도가 전국 최대 규모로 건립 추진 중인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에 앵커 기업으로 네덜란드 'SHS'사를 유치하고 1000억 원 투자를 성사했다. 네덜란드 정부로부터 스마트팜 교류 협조를 포함해 'SHS'사의 스마트팜 시설의 설치와 운영 등 기술이전을 받아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이 연착륙하길 기대하고 있다. 충남도 김태흠 지사는 13일(현지시각) 네덜란드 암스텔베인 파르덴부르크에서 알프레드 슈웨글러 SHS CEO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해각서 내용에선 SHS는 향후 5년 이내 7500만 달러(1020억 원)를 투자해 서산 천..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24개 읍면동별 '맨발 걷기 길' 조성은 비효율적 정책 선택지일까. 그럼에도 맨발이 지구 표면과 맞닿아 건강을 회복한다는 의미의 ''어싱(earthing)' 키워드는 대세로 자리잡고 있고, 이 같은 욕구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세종시도 이 같은 흐름을 타고, 생활권별 '맨발 걷기 길' 인프라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읍면동별로 보면, 황토 성분을 담아 공식 조성된 걷기 길은 ▲금남면 금강자연휴양림 내부(400m, 유료)와 비학산 정상부(225m, 무료) ▲보람동 메타세콰이어 치유정원(400m, 무료) ▲세종동(S-1생활권) 중앙..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국내 연구진이 10년 치 전기차 배터리 양이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카자흐스탄 바케노 리튬 광구를 단독 탐사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하 지질자원연)은 12일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 동부 바케노 지역에서 리튬 광구 4개를 탐사하는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질자원연은 전날 오후 카자흐 힐튼아스타나 호텔서 열린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리튬 광구 본격 탐사를 주요 골자로 한 SK에코플랜트-카자흐산업건설부-타우켄삼룩과 다자간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카자흐스탄 산업건설부가 바케노 리튬 광구..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정확하고 빠르게’ ‘정확하고 빠르게’

  •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