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김태균, 5일 300홈런-2000안타 시상

한화이글스김태균, 5일 300홈런-2000안타 시상

김태균 "앞으로도 개인보다 팀을 위해 나서겠다"

  • 승인 2018-09-04 16:25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123
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한화이글스 내야수 김태균의 300홈런-2000안타 달성 기념 시상식이 5일 진행된다.

이날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롯데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앞서 열리는 시상식엔 KBO 장윤호 사무총장과 한화이글스 박종훈 단장이 나서 김태균의 기록을 축하하며 상패와 꽃다발, 기념 액자 등을 전달할 계획이다.

김태균은 지난 5월 26일 SK와이번스와 경기에서 역대 10번째 300홈런을 달성했다. 이어 7월 8일 SK와이번스와 경기에서 역대 11번째 2000안타를 기록했다.

300홈런-2000안타를 모두 달성한 선수는 KBO리그에서 양준혁, 이승엽 뿐이었고, 우타자로는 김태균 선수가 최초다.

김태균은 "개인기록에 큰 욕심을 내지 않고 선수생활을 해 왔지만 오랜 시간동안 꾸준히 선수생활을 했다는 징표로 삼고 싶다"며 "앞으로도 개인보다는 팀을 위해 경기에 나서는 선수가 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2.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4.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5.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1.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2.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3. [독자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개정법 시행에 따른 시민홍보 필요
  4. 깃발든 양승조…與 경선돌파 '불가능 아니다'
  5. 양승조 대권공식화…충청대망론 또다시 꿈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