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섬기며

하늘을 섬기며

최원규 충남대 국어국문학과 명예교수 시 100선집 펴내다

  • 승인 2018-11-12 17:46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최원규 교수
“이번에 시 100편을 모아 출판에 즈음하여 제 삶 전체의 집약이라는 점에서 스스로 큰 의미를 둡니다. ”

우리 지역 문단의 원로인 최원규 충남대 국어국문학과 명예교수가 이 늦가을 만추의 계절에 <시 100선집-하늘을 섬기며>를 펴낸 뒤 이같이 말했다.

최원규 교수는 “1960년대 초반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줄곧 시를 써왔다”며 “어언 60년 동안 이어진 작업”이라고 말했다.

최 교수는 “나는 참으로 기쁨과 행운이 겹쳐진 삶을 살아 왔다”며 “시를 쓰는데 그친 것이 아니라, 시를 알고자 하는 이들에게 시를 가르치며, 아름다운 시를 느끼며 지내왔기 때문에 참으로 기쁘고 황홀했다”고 말했다.

그는 “기쁨과 황홀의 불꽃은 서서히 저녁 놀 속에 스미고 있다”며 “돌이켜 보건대 모두 고맙고 감사할 뿐”이라고 말했다. 최 교수는 “매번 감동을 자아내기에는 심히 미흡한 자신의 시를 주었을 뿐인데 너무나 큰 사랑을 받았다”며 “그야말로 되로 주고 말로 받은 셈”이라고 말했다.

최 교수는 “이제부터 맑은 하늘에서 내리는 햇살 같은, 푸른 숲에서 흘러나오는 생수 같은 사랑을 내 시를 읽는 이 모두에게 주고, 하늘을 섬기며 여생을 보내고 싶다”고 밝혔다.

최 교수는 “나의 작업은 마치 거미의 그것처럼 무엇이 걸릴까 열심히 나뭇가지에 쳐놓는 거미들을 연상하고, 생각의 거미줄은 나의 정원 나무 끝에 펼쳐져 밤이나 낮이나 나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아무 것도 걸리지 않는다 해도 노을이나 바람이나 햇빛이 때론 새로운 빛깔과 내음으로 나를 흥분케 하고 나뭇잎에도 가끔 거미줄이 걸려 아름다운 빛을 던져주고 있는데 그것이 바로 나의 시작 비법”이라고 소개했다.

하늘을 섬기며
한편 최원규 교수는 1933년 충남 공주 출생으로 충남대 대학원 문학박사이다. 충남대 인문대학장을 역임했고, 국립 대만사범대학 교환교수를 역임했다. 현재 충남대학교 명예교수이다. ‘자유문학’ 신인상에 당선돼 문단에 등단했고, ‘육십년대 사화집’ 동인으로 활동했다.

시집으로 <오랜 우물곁에서>,시선집 <바다와 새> 등 18권이 있고, 저서로 <한국현대시론>,<한국현대시의 형상과 비평>,<우리시대 문학의 공간적 위상> 등이 있다. 수필집으로는 <꺼지지 않는 불꽃>과 <시는 삶이다>를 펴냈다.

최 교수는 현대문학상, 한국펜문학상, 현대시인상, 시예술상, 정훈문학상, 충남도문화상, 진을주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한국언어문학회장을 역임했고 한국문인협회, 현대시인협회, 한국 PEN클럽, 한국시인협회, 대전시인협회 고문이다.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훈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1.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4. 천주평화연합 충남도지부, 통일한국을 위한 Think Tank 2022 출범대회
  5. 대전 철도 유휴부지 총 231필지 존재… 미사용 6곳은 어디에 있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