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2월 전통주에 담양 '타미앙스'

전남도, 2월 전통주에 담양 '타미앙스'

1년 1004병 한정 생산 프리미엄 증류주

  • 승인 2019-02-10 09:46
  • 이정진 기자이정진 기자
전남도 타미앙스2
전라남도는 2월을 대표하는 남도 전통주로 지정한 담양 추성고을의 '타미앙스'. /전남도 제공
전라남도는 2월을 대표하는 남도 전통주로 담양 추성고을(대표 양대수)의 '타미앙스'를 선정했다.

타미앙스는 담양의 프랑스식 발음을 따서 만든 술이다. 1년에 1004병만 만들어 한정 판매하는 프리미엄 증류주다.

쌀, 구기자, 오미자, 산약 등 10여 가지 한약재를 가지고 대나무 숯 여과 제조법으로 2번의 증류 과정을 거쳐 담양의 특산품인 자연대나무통에서 장기간 숙성해 만들어진다.

특히 영롱하고 은은한 황금빛깔을 자랑한다. 알싸한 맛과 은은한 전통 누룩향은 고혹적이다.

증류주로서 도수가 40%로 높지만 매우 부드러운 목 넘김과 독특한 화한 맛이 옥돔구이와 잘 어울린다.

2013 우리술 품평회에서 대상, 세계 3대 주류품평회에서 2회 더블골드상, 그랜드골드상의 2관왕을 차지한 자랑스러운 우리 술로, 세계인에게 인정을 받고 있다.

김영신 전라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2월의 전통주 타미앙스는 조상들의 전통 술 제조비법으로 만들어진 고급주로서 세계인도 반한 술"이라며 "날로 품질이 고급화되는 우리 전통주에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무안=이정진 기자 ljj107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2.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4.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5.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1. [독자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개정법 시행에 따른 시민홍보 필요
  2.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3. 깃발든 양승조…與 경선돌파 '불가능 아니다'
  4. 양승조 대권공식화…충청대망론 또다시 꿈틀
  5. 월 3만원에 헬스장 이용?… 낚시성 광고에 피해 호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