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그룹, 한국PEM 사명변경 '파이프뱅크'로 새출발

뱅크그룹, 한국PEM 사명변경 '파이프뱅크'로 새출발

파이프 산업 플랫폼 기업으로 사업영역 확대

  • 승인 2020-03-24 14:48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파이프
최근 뱅크그룹 가족회사가 된 플라스틱 파이프 제조기업 '한국PEM'이 다음달 1일 '파이프뱅크'로 사명을 변경하고 관련 산업의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 및 사업영역을 확장한다.

뱅크그룹은 이번 사명변경을 통해 업계를 선도하는 파이프뱅크의 새로운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뱅크그룹 김정규 회장은 "새롭게 도약하는 파이프뱅크의 새로운 변화를 통해 대한민국의 플라스틱 파이프 제품을 제조, 판매, 물류를 하나로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계적으로 경쟁력을 갖춘 회사,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회사가 될 수 있도록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브랜드 가치와 실력, 경쟁력 확보를 통해 구성원 스스로가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파이프뱅크의 주요 생산품목은 수도관, 이중벽 하수관, 차수관벽, 가스관, 다중벽 하수관, 기타관 등 각종 플라스틱 가공제품 등이다. 파이프뱅크는 금속 파이프를 대체함에 따라 무공해 플라스틱 배관시대를 열었다. 박전규 기자 jkpark@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2.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4.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5.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1.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2.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3. [독자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개정법 시행에 따른 시민홍보 필요
  4. 깃발든 양승조…與 경선돌파 '불가능 아니다'
  5. 양승조 대권공식화…충청대망론 또다시 꿈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