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투수 신정락 이어 김경태도 코로나19 확진

한화이글스 투수 신정락 이어 김경태도 코로나19 확진

  • 승인 2020-09-01 22:03
  • 수정 2021-05-04 17:28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한화
프로야구 한화이글스 2군 투수 신정락 선수에 이어 같은 팀 김경태 선수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국프로야구 소속 선수 확진자는 2명으로 늘었다.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275번 확진자는 서구 복수동 거주하는 20대 남성이다. 이 남성은 한화이글스 소속 김경태 선수로 파악됐다.

전날 확진된 264번인 한화이글스 신정락 선수와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경태 선수는 검체 채취 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정락 선수 확진 후 프로야구 2군 경기는 중단됐으며, 밀접 접촉자 모두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방역당국은 밝혔다.

그러나 이날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서 프로야구계가 또다시 혼란에 빠졌다.

프로야구 선수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KBO의 고민이 깊어졌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1.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세종시, 올해 하반기 5287세대 아파트 더 짓는다
  4.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5. 대전 철도 유휴부지 총 231필지 존재… 미사용 6곳은 어디에 있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