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위원 칼럼] 코로나 수능에 맞서는 청년 독자들, 끝까지 힘내라

[독자위원 칼럼] 코로나 수능에 맞서는 청년 독자들, 끝까지 힘내라

이승선 충남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 승인 2020-12-02 08:39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이승선(충남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이승선 교수
어김없이 수능의 날이 밝았다. 그대들을 위해 땅 위의 자동차 출근이 늦춰지고 하늘의 항공기도 잠시 날개를 멈춘다. 항구를 드나드는 선박도 오늘은 뱃고동을 멈춰 여러분을 응원하리라. 누구는 격리된 시설에서, 몇몇은 치료 중인 병원의 병실에서, 대부분의 응시생은 칸막이를 세워 공간을 이격한 교실에서 예까지 잔생이 따라온 지독한 코로나와 다시 맞서야 한다.

지금까지 이런 수능은 없었다. 지난봄, 개학했으나 교정의 문은 열리지 않았다. 불쑥 날아든 징집 영장처럼 언제가 될지 모르는 등교를 통보해 줄 때까지 학생인 듯 아닌 듯 두동진 수험생이 됐다. 재도전을 준비하는 기숙학원에 스스로를 가두고, 전국 각지의 비좁은 '노량진 학원'에서 여윈잠을 자가며 한무릎공부를 했다. 그대들은 그 힘겨운 과정을 능히 버티어냈다. 시험장에 들어서는 것만으로도 그대들은 이미 크게 이루었다. 모두가 벌써 하나씩의 큰 산이 되었다.

대부분의 수험생은 대치동 일타 강사의 기백만 원짜리 족집게 강의나 수천만 원의 스카이캐슬 일정관리 서비스는 꿈도 꾸지 못했을 것이다. 소음과 먼지가 가득한 스터디카페와 동네 독서실을 전전하며 소리 낮추어 온라인 강의를 듣고 문제를 풀었을 것이다. 김밥과 컵반으로 끼니를 해결하며 더러는 피시방의 온라인 게임이 끌어당기는 은근한 유혹과도 싸웠을 것이다. 수능을 내년으로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들이 솔솔 풍길 때는 밀려드는 무력감에 조부비는 나날이었을 것이다. 모든 일상을 흐트러뜨린 뒤 정작 수험생을 옴짝달싹 못하게 동여맨 코로나 감염 확산에 왜바람 보다 큰 분노가 휘몰아쳤을 것이다. 수개월 만에 겨우 맞은 책상에 앉아 마스크 너머로 들숨과 날숨을 쉴 때, 교과서를 읽기는커녕 뿌옇게 가려진 안경알을 닦아내느라고 동동거렸을 것이다. 위로를 보낸다.

코로나 상황에서 아니 힘든 사람이 누가 있으랴만, 올해 수능을 치르는 여러분은 이전과 전혀 다른 새롭고 전면적인 융복합문화의 첫 세대가 됐다. 그대들은 물리적 코로나를 견디었을 뿐만 아니라 비대면과 대면이 혼종하는 '사회적 코로나'를 스스로 통제할 수 있는 자기관리 백신을 접종했다.

다른 이들에게는 없는 강건한 면역력이 여러분 정신에 새기어졌다. 그것만으로도 여러분은 강하고 다시 보아도 틀림없이 장하며 거룩하다. 모든 수험생 여러분에게 격려의 박수를 힘껏 보낸다. 공부한 대로 바르게 문제를 풀고 설령 모르는 문제를 만났더라도 정답이 여러분을 미쁘게 찾아오는 행운이 가득하기를 응원한다.

시험을 마치면 지난날을 반추하고 내일을 설계하는 시간을 가져보기 바란다. 수험생이었던 여러분의 조력자로서 친구, 가족, 이웃, 우리 사회, 특히 코로나라는 세기적 재난과 싸우는 의료진과 정책당국이 얼마나 멋진 공동체 구성원이었는가를 생각해 보기 바란다. 재난의 희생자와 유족의 아픔에도 공감하는 여러분이 되기 바란다. 수험생들이 감염되지 않고 공부할 수 있도록 일상을 멈추고 생계벌이를 줄이며 협력해 준 시민들을 잊지 않기 바란다.

지난 1년간 대면 문화가 근본적으로 바뀌었을 뿐 아니라 감염과 재난안전, 성문화, 영상물, 개인정보, 도로교통 등과 관련한 법률이 대폭 개정됐다. 일상의 문화적 소양과 법규범의 취지에 충실한 멋진 청년들이 되어 주기를 기대한다.

무엇보다 읽는 습관을 포기하지 않기 바란다. 신문읽기를 권한다. 좋은 신문을 읽는 것은 시대의 길라잡이 스승을 만나는 일이다. 편견과 혐오에 오염된 허위 조작의 정보를 물리치는 힘을 신문 읽기를 통해 얻기 바란다. 시시각각 분초 단위로 SNS와 유투브와 넷플릭스의 영상 문화를 누리는 세대가 날마다 뉴스를 읽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그래도 읽어야 한다. 읽은 양이 많아지고 읽는 힘이 꺽지어야 영상시대에 최적화된 삶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읽는 습관을 잃어버리는 일은 틀린 답처럼 쉬울 것이나 되찾기란 고될 것이다. 잃지 않는 것이 상책이다. 시험을 마친 수험생 여러분들이 눈 밝고 저장 공간도 무한하며 기억 활동도 왕성한 청년시절에 좋은 신문의 독자로 거듭나기 바란다. 수험생에서 신문 독자로, 위대한 변신을 응원한다. 수험생 여러분, 끝까지 힘내시라!

/이승선 충남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5.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대전 확진자 2000명 넘어서나… 엑스포 선별진료소 설치로 확산세 막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