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1월 5일부터 출근시간대 자유석 지정 객실 확대

코레일, 1월 5일부터 출근시간대 자유석 지정 객실 확대

  • 승인 2020-12-30 20:04
  • 신문게재 2020-12-31 6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코레일 열차 달리는사진
한국철도(코레일)는 내년 1월 5일부터 정부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방역 정책에 발맞춰 열차 내 거리두기를 강화하기 위해 출근 시간대에 운영하는 자유석 지정 객실을 확대한다. 또 정기승차권 발매 매수도 제한한다.

코레일은 출근시간대의 객실 혼잡도를 낮추기 위해 KTX의 자유석 객실을 현재 열차당 1~3칸을 2~4칸으로 1칸씩 확대한다. 정기승차권 이용객이 집중되는 출근시간대 일부 무궁화호 열차는 자유석 객실을 신설해 열차당 1~4칸까지 운영한다. 월요일 기준 하루 173칸을 운영하던 KTX 자유석은 317칸으로 늘어나고, 무궁화호 자유석은 23칸이 신설된다.

동일구간을 일정기간 정기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정기승차권의 하루 발매매수도 50% 수준으로 축소한다.

한편, 코레일은 지난 8일부터 창측좌석만 판매 등 열차 내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또 내년 1월 3일까지 정부의 특별방역기간 동안 모든 기차여행상품의 운영을 중지하고, 열차당 승차권 구입 수량도 4매로 제한하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모두의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열차내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는 만큼 방역지침 준수에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2.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3.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4.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5.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1.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2.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3. 1300억 규모 대전시 융복합 특수영상 클러스터 6월 예타 결과 나오나
  4. 양승조 지사 대선 출정 장소는 세종시, 그것도 지방자치회관 왜?
  5. 항우연 천리안 2B호 개발 등 24건 NST 우수성과 선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