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1년] 대전시, 확진자 수 전국 5번째 하위권… 선제대응 빛났다

[코로나19 사태 1년] 대전시, 확진자 수 전국 5번째 하위권… 선제대응 빛났다

市, 코로나19 대응 위해 감염병검사과 등 조직개편 감행
다른 시.도에서 하지 않은 격리자 해제 전 검사 의무화까지
시 "대전, 코로나 19 안정세 이유는 성숙한 시민의식"

  • 승인 2021-01-19 16:35
  • 수정 2021-01-20 08:27
  • 신문게재 2021-01-20 3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PYH2021011905630001300_P4
국내에서 처음으로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하고 1년이 지난 현재, 대전시의 선제 대응이 빛나고 있다.

대전시는 코로나 19 대응을 위한 자체적인 조직 개편과 격리자 해제 전 검사 의무화 등 다른 시·도에서 하지 않았던 대응을 통해 전국 6개 광역시 중 두 번째로 적은 확진자 수를 기록하고 있다.

19일 중앙대책본부에 따르면(19일 0시 기준) 대전의 확진자 95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국 6개 광역시 중 울산 900명에 이어 두 번째로 적다. 대구가 8176명으로 확진자가 가장 많았고 이어 인천 3580명, 부산 2442명, 광주 1452명 등 전부 4자리 확진자 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코로나19 3차 대유행 속에서도 신규 확진자 안정화 추세를 유지하며 방역에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사실 지난해 상반기에는 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고전을 했지만, 하반기에 감염병 검사과 등 자체적으로 조직개편을 하며 인력을 충원했고, 효율적인 업무 분담을 통해 신속한 대응이 이뤄졌다"며 "또 다른 시·도에서는 하지 않았던 격리자 해제 전 검사를 의무화하면서 재확진 받는 경우를 줄이면서 감염원 차단하는 방법에 주력했다"고 했다.

특히 대전시는 감염원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위해 확진자의 동선을 1주일 이상까지 분석했고, 의학 전문가들과의 소통을 통해 코로나 19의 장기화를 먼저 예상했다고 강조했다. 작년 하반기에 시는 코로나 19 신속대응팀, 자치구별로는 역학조사팀을 따로 마련해 감염증 고위험 시설에 대한 방역체계를 초기에 마련했다.

문인환 시 감염병관리과장은 "코로나 19의 국내 상륙 이후 1년 동안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지만, 그래도 팬데믹 속에서 대전시는 안정세를 지키고 있다고 본다"며 "확진자 수가 전국에서도 적은 편에 속하는 이유는 성숙한 시민의식에도 영향이 크므로 앞으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조금만 더 힘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1.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세종시, 올해 하반기 5287세대 아파트 더 짓는다
  4.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5. 대전 철도 유휴부지 총 231필지 존재… 미사용 6곳은 어디에 있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