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역세권 주변 정비사업 '활활'

대전 역세권 주변 정비사업 '활활'

삼성1구역, 대동4·8구역 정비계획 변경 절차 진행
성남동 3구역 시공사 선정 절차 돌입… 사업 속도
멈춰있던 삼성동2구역도 꿈틀… 정비업계 "사업지 더욱 늘어날 것"

  • 승인 2021-02-17 17:03
  • 신문게재 2021-02-18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2020051301000933000038791
대전역 인근 정비사업장 위치도.
대전역 인근 정비사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 역세권 개발의 호재가 정비사업 열기를 더욱 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분위기에 멈춰있던 삼성동 2구역 등 해제구역도 정비사업 재개를 위한 기지개를 켜고 있다.

정비업계에 따르면 동구 삼성1구역 재개발사업 △성남동3구역 재개발사업 △대동4·8구역 재개발사업 등 대전역 인근 정비사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우선 삼성 1구역은 지난해 7월 시공사 선정을 완료한 뒤 현재는 정비계획 변경 절차를 밟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

동구 삼성 1구역은 대전 동구 대전천동로 618(삼성동) 일원 7만3399㎡에 지하 4층~지상 49층 규모의 공동주택 1622세대(임대 84세대 포함)와 오피스텔 210실 등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시공사는 삼호와 고려개발, 대림산업이 합병한 대림건설이 맡았다.

동구 성남동 3구역도 정비사업 열기로 사업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지난달 조합설립인가를 득한 이후 정비사업에서 가장 중요한 절차인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있다.

본격적인 시공사 선정 절차에 돌입한 조합은 4월 말까지 시공사 선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성남동 3구역 재개발 사업은 성남동 35-5번지 일원 15만 9786㎡에 아파트 20개 동 3000여 세대와 부대복리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대전역 뒷편에 자리잡은 대동 4.8구역도 지난해 조합설립인가와 시공사 선정까지 완료한 뒤 순조로운 진행으로 현재는 정비계획 변경 절차를 밟고 있다.

대동 4·8구역 재개발 사업은 전 동구 동대전로 124번길 22(대동) 일대 13만7794㎡에 공동주택 2679세대 등을 짓는 사업이다.

역세권 인근 정비사업장들이 사업에 속도를 내는 등 탄력을 받으면서 삼성동 2구역 등 인근 해제구역도 재가동 움직임을 보인다.

삼성동2구역은 2006년 정비구역으로 지정 됐지만 사업이 장기간 멈춰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곳이다.

추진위는 이달 중 총회를 열고 구역 재지정을 위한 방향을 계획할 예정이다.

삼성동2구역 재개발은 삼성동 317-18번지 일원 대지면적 5만 8115㎡에 지하2층~지상45층 아파트 10개동, 1063세대 및 부대복리시설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대전역 인근 사업장들이 모두 탄력을 받으면서 정비사업 열기가 확대되는 모습"이라며 "삼성동 2구역 뿐 아니라 정비사업에 도전하는 구역이 점차 늘어날 가능성이 크고, 실제 그런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1.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세종시, 올해 하반기 5287세대 아파트 더 짓는다
  4.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5. 대전 철도 유휴부지 총 231필지 존재… 미사용 6곳은 어디에 있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