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염홍철 회장 "새마을운동 한단계 도약에 도전"(영상포함)

[인터뷰]염홍철 회장 "새마을운동 한단계 도약에 도전"(영상포함)

중도일보와 당선직후 인터뷰서 밝혀... "행정·공기업·대학 경험 살릴 것"
"하고 싶었던 일, 현장에서 추진했던 사업 전국 확산시킬 것 기대"

  • 승인 2021-02-25 14:52
  • 수정 2021-02-25 17:09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염222
"행정을 경험하고 공기업 경영을 해 봤습니다. 대학에도 오래 있었던 모든 경험을 바탕으로 새마을 운동을 보다 한 단계 발전시키는 새로운 도전을 해 보겠습니다."

염홍철 새마을운동중앙회 신임 회장이 전국 200만 새마을지도자를 이끌어나갈 각오를 밝혔다. 오랜 시간 다양하게 쌓아온 경험을 살려 공동체 의식을 확대 시키는 새마을운동을 펼치겠다는 포부다.

염 회장은 25일 새마을중앙회 대의원 투표에서 93%가 넘는 찬성표를 얻어 당선됐다. 당선 직후 염 회장은 중도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굉장히 영광스럽다. 앞으로 할 일에 대해 설레는 마음"이라며 "꼭 하고 싶은 일이었는데 새마을 운동을 통해 전국적으로 새마을정신을 확산시킬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1970년대 시작된 새마을운동은 근면·자조·협동을 정신으로 '가난에서 벗어나 잘살아 보자'는 목적으로 시작됐다. 한국사회가 발전을 이루면서 2000년 이후 '더불어 사는 공동체 건설'로 비전이 바뀌었으며 생명·평화·공경이라는 새로운 기치로 대전환을 모색하고 있다.

염 신임 회장은 시대정신이 변화함에 따라 새마을정신도 바뀌고 있지만, 공동체 의식이라는 가치는 여전히 변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염 신임 회장은 "근면·자조·협동과 생명·평화·공경은 배치되는 게 아니라 관통하는 정신이 있다고 본다"며 "공동체 의식을 확대 시키는 운동이 새마을 운동의 줄기"라고 말했다.

염 신임 회장은 그동안 우리 사회의 공동체 의식을 높이는 데 기여한 새마을지도자의 활약을 치켜세우며 새마을운동 사업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장이나 어르신 돌봄 등 새마을지도자가 앞장서 우리 사회가 이렇게 건전하게 발전할 수 있었다"며 "일부 예산을 지원하고 참여하는 사람들은 몸으로, 아이디어로 참여해 공동체 의식도 생기고 동네가 밝아지는 사업이 있다. 앞으로도 계속 새마을운동을 통해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하는 단체의 정치적 해석에 관련해선 "새마을조직은 여(與)도 아니고 야(野)도 아니고 정치적 중립을 지키는 조직"이라며 "지금은 정치적 논란은 없어졌다고 본다. 중앙회장으로서 그런 일이 더 중립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충청권 발전을 위한 새마을 활동 활성도 다짐했다. 염 회장은 "지역에서 중앙회장이 배출됐다는 자부심을 갖고 새마을활동을 더 활성화 시키고 격을 높이는 원동력이 됐으면 좋겠다"며 "대전의 새마을운동은 중간 이상 평가를 받고 있는데 보다 모범적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독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선거 과정에서 일부 세력이 제기한 비방과 관련해선 "일절 대응하지 않았고 앞으로 일로 답변하겠다는 생각"이라며 "일을 잘 하면 오해도 없어질 것이고 못하면 나쁜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염 회장은 끝으로 "코로나19로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위기상황"이라며 "빨리 코로나 위기가 극복돼서 일상이 제자리로 돌아오길 바란다. 새마을도 코로나 극복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2.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4.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5.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