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제2차 물통합관리 중장기 수립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

충남도, 제2차 물통합관리 중장기 수립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

  • 승인 2021-04-07 17:18
  • 수정 2021-05-07 12:16
  • 신문게재 2021-04-08 2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Resized_20210406_101236

충남도가 물통합관리 중장기 계획 수립에 들어갔다.

도는 '제2차 충남도 물통합관리 중장기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보고회는 15개 시·군 과장과 전문가, 용역사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물 통합관리본부 운영 규정'에 따라 10년 단위 수립 시점의 도래와 새로운 여건 변화에 따른 제2차 충청남도 물 통합관리 중장기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추진한다.

국가 차원의 물 관련 계획과 연계한 물 통합관리 비전 및 방향, 로드맵 등을 제시하는 기본계획, 수자원·수질·수생태를 종합적으로 다루는 통합계획이며, 계획의 통합적 집행 청사진을 제시하는 전략행동계획이다.

연구용역의 공간적 범위는 도 전 지역(15개 시군, 유역면적 8229㎢)이며, 시간적 범위는 2021년부터 2030년까지 10년간이다.

주요 내용은 물 통합관리 부문별 기본방향 및 목표, 물 통합관리 비전 및 전략 제시, 물 통합관리 전략별 중점 추진 과제, 계획의 실현 방안, 물 통합관리 선도를 위한 충남형 정책 제언 등을 연구용역을 통해 모색한다.

연구용역을 맡은 충남연구원에서는 제2차 물 통합관리 기본방향은 다각적 이슈 및 현안 분석, 도민 인식조사, 잠재력 분석을 통해 제시할 예정이다.

물 통합관리 실행방안으로는 데이터 기반 물 통합관리 중점지역 도출과 중점관리지역 진단 및 검증, 지역별 추진사업 도출, 유역별 통합관리 추진방안, 물 통합관리 추진기반 마련 등을 추진해 충남형 대안을 도출하고, 정부에 정책을 제안할 계획이다.

이남재 도 기후환경국장은 "이번 용역을 통해 2030 물 통합관리 중장기 전략 및 로드맵을 제시하고, 통합적이고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국가 차원의 본격적인 통합물관리에 앞서 물 통합관리 분야 선도를 위한 충남형 정책과 사업을 발굴·추진해 정부에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제1차 물 통합관리 중장기 및 수정·보완 계획을 2010년과 2016년에 각각 수립·시행해 통합·집중형 오염지류 개선 공모사업 10년 연속 선정, 중점 관리 저수지 5개소 지정, 삽교호 수질 개선, 대청댐 Ⅲ단계 및 서부권 광역상수도사업 등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에 대해 도민들은 도청의 이 같은 움직임이 도의 발전을 견인할 것이란 기대감을 내비치고 있다.

 

한 지역민은 "지역을 위해 발전할 수 있는 초석이 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늘어나게 되는 것이고, 앞으로 지역발전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주시기를 바란다"며 "도가 발전의 발전을 거듭할 수 있도록 애써주는 일선 공무원들에게 감사하고, 앞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도민 역시 "코로나 시국에 어려운 상황에서도 항상 도민을 위해 애써주는 이들에게 감사하고, 앞으로도 먼 발치에서 응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내포=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2.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4.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5.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