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곱 번째 봄, 잊지 않겠습니다'

'일곱 번째 봄, 잊지 않겠습니다'

세종시교육청 12~16일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기간 운영

  • 승인 2021-04-11 18:15
  • 수정 2021-05-01 23:33
  • 신문게재 2021-04-12 8면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일곱 번째 봄
지난해 4월 13일 세종시교육청 1층 로비에서 노란 리본 달기 추모행사가 실시되고 있다. /세종교육청 제공

오는 4월 16일은 세월호 참사 304명을 기억하기 위한 세월호 7주기다.

 

세종시교육청은 희생된 안타까운 생명을 잊지않고 참사를 기억하기 위해 오는 12일부터 16일까지 추모주간으로 지정·운영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지난해와 같이 대면 행사를 지양하고,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 속 차분하고 엄숙한 분위기로 추모행사를 운영할 방침이다.

청사 1층에 별도 마련된 추모공간에서 노란 리본 달기, 추모글 남기기, 폼폼이 국화 나눔 행사 등이 진행된다. 추모주간 첫날인 12일과 참사 7주기인 16일에는 모든 직원이 세월호 희생자를 기리는 묵념, 시 낭송 등을 통해 추모에 동참한다.

이와 함께, 시교육청 누리집에 추모 배너 게시, 노란 배지 달기 행사 등 다양한 행사 등을 통해 전 직원이 참여하는 추모 기간을 운영한다.

세종시 각급 학교에서도 자율적으로 교육과정과 연계한 계기 교육을 통해 추모 분위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최교진 교육감은 "소중한 학생, 교사 등 모든 이들이 밤하늘의 별이 된 지 7주기가 되었다"라며 "이들을 기억하고 추모하여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 의식을 함양하고 우리 아이들을 위해 학교안전사고에 책임감을 갖자"고 말했다.

 

한편, 세월호 참사는 2014년 4월 16일 인천에서 제주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하면서, 수학여행길에 올랐던 안산 단원고 학생을 비롯해 탑승객 476명 가운데 304명이 사망·실종된 대형 참사다. 

 

꽃 피지 못하고 진 어린 학생들을 애도하기 위해 전국 교육청을 비롯한 많은 기관들이 매년 추모주간으로 정하고 행사를 열고 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4.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5. 대전 곳곳에서 끊이지 않는 동물학대 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