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도 식중독·호흡기 감염병 주의하세요

봄에도 식중독·호흡기 감염병 주의하세요

노로바이러스·리노바이러스 감염증 유행 주의 당부

  • 승인 2021-04-11 18:15
  • 수정 2021-05-01 17:37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검체확인1(보건환경연구원)

세종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시민들에게 겨울철부터 현재까지 지속 발생 중인 노로바이러스와 리노바이러스 감염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1월부터 식중독 검사 업무를 시작해 현재까지 관내 식중독 집단발생 사례 5건에 대해 원인규명을 실시한 결과, 겨울철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주 원인인 노로바이러스가 유행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신속한 확인진단을 통해 관내 어린이집, 대학교 등에서 발생한 식중독 의심환자 총 185명 중 59명이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을 규명했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음식물을 섭취한 후 1~2일간 잠복기를 거쳐 구토, 설사 등을 주 증상으로 하는 장염을 일으킨다. 영하의 기온에도 오랫동안 생존해 주로 11월부터 다음해 4월까지 발생해 초봄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노로바이러스 외에도 리노바이러스에 의한 호흡기 질환도 유행 중이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10월부터 호흡기질환 유증상자를 대상으로 급성 호흡기바이러스 8종(인플루엔자, 파라인플루엔자, 아데노, 호흡기세포융합, 코로나, 리노, 보카, 메타뉴모바이러스)에 대해 병원체 감시사업을 추진, 리노바이러스에 의한 호흡기질환 유행 중인 것을 확인했다.

여상구 시 감염병연구과장은 "현재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겨울철 식중독과 급성호흡기질환의 원인인 노로바이러스와 리노바이러스 유행이 지속되고 있다"며 "손 씻기, 마스크 착용, 조리 시 위생관리 철저, 물은 끓여마시기 등 개인·단체 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역 주민 우 모씨(새롬동 46)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노로바이러스 같은 다른 감염병에 대해 크게 신경을 쓰지 못하고 있었다"면서 "다른 감염병에 걸리면 코로나19에 더욱 노출 될 수 있는 위험도 있다. 이번을 계기로 위생 수칙을 더욱 잘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이상문 기자 ubot135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4.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5. 대전 곳곳에서 끊이지 않는 동물학대 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