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단독 1위 대전하나시티즌, 성적+흥행 두마리 토끼 잡았다

리그 단독 1위 대전하나시티즌, 성적+흥행 두마리 토끼 잡았다

  • 승인 2021-04-18 11:18
  • 수정 2021-04-19 12:47
  • 신문게재 2021-04-19 3면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A94I2019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파투가 17일 이랜드와의 홈경기에서 선제골을 넣고 세리모니를 펼치고 있다.(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이 성적+흥행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리그 단독 선두자리를 지켜냈다. 대전은 17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이랜드와의 시즌 7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10분 파투의 선제골과 31분 원기종의 추가골로 이랜드에 2대 1로 승리했다.

대전은 이랜드전 승리로 승점 15점을 확보하며 2위 이랜드와의 격차를 4점으로 여유 있게 따돌렸다. 지난 3라운드 안양과의 원정 경기에서 승리한 이후 전남, 경남을 연달아 잡아낸 대전은 이랜드까지 제압하며 리그 4연승을 달렸다.

이랜드는 6라운드까지 12득점을 올리며 막강 화력을 과시했다. 레안드로 김선민, 장윤호 등 막강한 공격진과 미드필더를 앞세워 시즌 초반 판도를 흔들며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지난 시즌 이랜드와의 경기에서 대전은 단 한 경기도 승리하지 못했다. 여기에 이랜드는 주중 경기에서 1부 리그 FC서울을 격파하며 분위기는 최고조에 달해 있었다. 리그 3연승을 달리고 있던 대전이었지만 쉽지 않은 상대였다.

이민성 감독은 이랜드전을 앞두고 주축 멤버들에게 충분한 휴식을 줬다. 주중 펼쳐진 FA컵에 후보 선수들을 대거 기용하며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반면 이랜드는 FA컵에 나섰던 선수들 주축 멤버 중 일부를 선발 명단에 포함했다. 체력적인 우위에 있었던 대전은 후반 초반부터 경기 주도권을 잡으며 이랜드에 대한 압박에 나섰다. 후반 10분 파투가 선제골을 넣으며 앞서가자 이랜드는 라인을 끌어올려 공세를 강화했다.

대전은 물러서지 않고 오히려 원기종과 신상은 등 공격수를 교체해 전방 압박에 나섰다. 후반 31분 원기종이 추가골 이후에도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대전은 이지솔-김민덕-임덕근으로 이어지는 3백 수비 라인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며 역습으로 대응했다. 원기종-신상은 등 공격 자원들도 중원까지 내려와 수비에 가담했다. 대전의 견고하고 과감한 압박에 이랜드의 공격 루트는 매번 차단당하며 슈팅 기회를 잡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 김현훈이 만회골에 성공하며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지만 시간이 없었다.

경기 후 총평에서 이 감독은 선수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이런 자세를 끝까지 유지해야 한다. 승점 3점을 따낸 선수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은 흥행에서도 승리 이상의 기쁨을 누렸다. 사회적거리두기 조치로 허용된 1,371명을 만석으로 채웠다. 지난 경남과의 6라운드에 이어 2경기 연속 만석을 기록했다. 주중에 치러진 FA컵에서도 1천 명이 넘는 관객이 입장했다. 리그 단독 선두와 흥행까지 리그 초반 K리그2 판도를 주름잡고 있는 대전이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4.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5.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1.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2.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3.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4. 자치분권 2.0 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5. 어린이위원회 '동심 4기' 발대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