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숙 과기정통부장관 내정에 과기계 '혼란'

임혜숙 과기정통부장관 내정에 과기계 '혼란'

임명 3개월 만에 내각 입성
원장 인사, 정책 추진 등 우려
노조 "혼란 가중 인사" 비판

  • 승인 2021-04-18 16:39
  • 수정 2021-04-18 16:44
  • 신문게재 2021-04-19 3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ㅁ
신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내정된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신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이 내정되면서 과학기술계가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그가 NST 이사장 임기를 시작한 지 3개월 만에 이뤄진 갑작스러운 인사이기 때문이다. 수장 공백으로 출연연 정책추진 동력을 다시 잃을 뿐만 아니라 원장 선임이 필요한 2개 출연연의 공백 사태도 길어질 것이란 우려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6일 임 이사장을 새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했다.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브리핑에서 "임 후보자는 초고속통신망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 실적을 쌓아 온 공학자"라며 "연구현장의 경험과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을 거치며 그동안 쌓은 과학기술 정책에 대한 이해도를 바탕으로 탄소중립 R&D, 디지털 뉴딜 추진 등 과학기술 혁신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과학기술계는 이번 인사에 당혹스러운 모습이다. 무엇보다 임 후보자가 NST 이사장 임기를 3개월도 채우지 못하고 떠나는 점을 지적했다. NST는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을 총괄하는 기관으로, 임 이사장 취임 전에도 3개월간 공석 사태가 벌어졌다.

이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 6개 출연연 원장 공백으로 이어졌다. 임 이사장 취임 후 지난달과 지난 8일 이사회를 열어 신임 원장을 선임했지만, 아직 한국전기연구원과 한국식품연구원은 새 원장을 뽑지 못한 상태다. 이사장의 공백으로 두 곳의 원장 선임은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

출연연 지원과 연구사업 정책의 악영향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출연연 인사는 "그동안 비어있던 NST 이사장 자리가 올 초 임명되면서 늦었지만 다행이라고 생각했었다"며 "그런데 임기 3개월 만에 이사장이 다시 빈다니, 자연히 적극적인 정책 추진에 타격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공공연구노조는 이번 인사에 강력히 반발했다. 노조는 논평을 내고 "이번 인사는 과학기술계 민심을 아예 등지고 임 이사장 한 사람만을 챙겼다는 측면에서 매우 충격적이며 무책임하다"며 "과학기술정책 실패를 되풀이하고 과학기술계 혼란을 더욱 가중시키는 인사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임 후보자는 소감문을 내고 4차 산업혁명 대응과 과학기술 혁신을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과기정통부가 역점을 두어 추진해온 4차 산업혁명 대응과 과학기술 혁신을 차질 없이 마무리하여 국민들이 체감하는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하도록 하겠다"며 "한국판 뉴딜의 핵심 축인 디지털 뉴딜도 성공적으로 완수해 경제·사회 전반의 디지털 대전환을 이루어 내겠다"고 밝혔다.
송익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2.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4.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5.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1.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2.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3. [독자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개정법 시행에 따른 시민홍보 필요
  4. 깃발든 양승조…與 경선돌파 '불가능 아니다'
  5. 양승조 대권공식화…충청대망론 또다시 꿈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