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상의 대대적 사무국 개편... '정태희호(號)' 본격 출항

대전상의 대대적 사무국 개편... '정태희호(號)' 본격 출항

신임 사무국장에 정호영 현 비서실상 임명
기존 2본부 4팀 1지부→ '실(室)'·'본부(本部)' 체제 격상

  • 승인 2021-04-18 16:38
  • 수정 2021-04-18 16:45
  • 신문게재 2021-04-19 6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KakaoTalk_20210415_143755855
대전상의 정호영 신임 사무국장
경선 없이 12년 만에 합의추대로 닻을 올린 대전상공회의소 정태희 호(號)가 '회원 중심', '일하는 상의'로 사무처를 탈바꿈한다.

최근 부회장 13인(정원 18인 이내)을 구성해 임원의 무게감을 높였다면, 이번 내부조직 정비는 정 회장의 친정체제 색깔을 입히는 데 중점을 둔다.

정태희 회장의 제24대 대전상공회의소가 출범 한 달을 넘긴 가운데 이번 주 '2실 5팀' 체제로 조직을 개편해 본격 회원 서비스 가동에 나선다. 이를 위해 기존 2본부 4팀 1지부 체제인 '본부'와 '팀' 조직의 부서 최소단위를 '실(室)'과 '본부(本部)' 체제로 격상한다.

현재 대전상의는 2본부(지원·사업), 4팀(총무회원·기업서비스·기업환경조사·자격평가팀), 1지부(서부)로 운영하고 있다.

이번 조직 변화는 정태희 회장이 공약으로 내세운 ▲포용과 화합으로 도약하는 '뉴 대전상의 문화' 정립 ▲대전·충남 9개 시군 상공인의 활발한 참여와 포용적 성장 ▲대덕 첨단기업, 벤처기업과 협력 강화로 질적 성장 ▲지역 대기업과 네트워킹 강화로 상생하는 대전상의 ▲산학관연 협력 강화로 첨단산업구조 전환의 선봉장 ▲회원사 회비가 제대로 사용되는 대전상의 ▲공선사후 자세로 봉사와 화합 우선 등과 궤를 같이한다.

조직 개편 핵심은 사무국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하는 사무국장에는 정호영 현 비서실장이 임명됐다.

대전상의는 지난 15일 상임의원회 서면결의로 대체한 '사무국장 임명 동의안' 승인을 통과함으로써, 정 실장을 신임 사무국장으로 임명했다. 민병덕 사무국장에 이은 내부 승진 기용이다. 정 실장은 정태희 회장의 최종 결정만 남겨두고 있다.

여기에 공석에 있는 5인의 부회장 영입에도 관심이 쏠린다. 상의 내부에서는 충남에 기반을 둔 기업인을 영입해 지역 경제 발전을 등을 위한 공동 참여할 수 있는 인물을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했다.

경제계 한 관계자는 "사무국장 임명 건과 조직개편 내용은 이번 주 발표하는 것으로 안다"며 "공석인 부회장 자리도 빠른 시일 내 구성할 것으로 보여진다"고 전했다.
박병주 기자 can790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3. 1300억 규모 대전시 융복합 특수영상 클러스터 6월 예타 결과 나오나
  4. 양승조 지사 대선 출정 장소는 세종시, 그것도 지방자치회관 왜?
  5. 항우연 천리안 2B호 개발 등 24건 NST 우수성과 선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