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코로나19 감염 청년층에서 중장년층으로 확산세 이동

대전 코로나19 감염 청년층에서 중장년층으로 확산세 이동

18일 21명 발생... 감염 경로 미확인 깜깜이 확진자 줄줄이
가족과 친구, 지인 등 일상 속 소규모 산발적 감염도 증가
병원과 약국서 코로나 검사 권고시 48시간 내 검사 받아야

  • 승인 2021-04-19 16:04
  • 수정 2021-04-19 16:06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대전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1020 청년층에서 50대 이상 중장년층으로 확산세가 이동하는 모양새다.

그동안 사회 집단 속 집단감염이 주를 이뤘다면 가족과 지인, 친구들을 통해 감염원 고리가 이어지는 소규모 일상 감염이라는 점에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19일 브리핑을 통해 "지난 주말 3일 동안 확진자가 30명이 나왔다. 이 가운데 50대 이상이 19명으로 63%에 달하고, 70대 이상도 23%를 차지한다"며 현 상황을 전달했다.

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직장과 학교에 이어 일상의 담까지 넘은 것으로, 사실상 4차 대유행의 한복판에 서 있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올해 기준 1일 최다 확진자 61명이 발생했던 4월 6일 이후 대전 지역 감염자는 꾸준히 발생했지만, 숫자만큼은 꾸준히 하향곡선을 그렸다. 그러나 18일 21명으로 그래프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결코 안심할 수 없다는 분위기로 다시 전환됐다.

특히 이른바 감염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깜깜이 감염자'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고, 이를 통한 N차 감염자의 수가 쌓이고 있어 역학조사 또한 애를 먹고 있다.

2021040701000693300029402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 모습. 사진=중도일보DB
정 국장은 "지난 주말 발생한 확진자가 가운데 지표환자 두 그룹이 있다. 1592와 1597번으로 각각 6명과 5명이 감염됐다. 가족과 지인 등으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대전시의 확진자 검체 조사와 역학조사 속도가 근접하고 있다는 점이다. 대전시는 오전에 발생한 건에 접촉자에 대한 검사를 오후에 진행해 확진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지난 주말에만 격리 해제 전 검사만 800건에 달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대전시는 병원과 약국을 통해 코로나19 진단검사 권고 시 48시간 내 행정명령을 준수해 달라 당부했다.

정 국장은 "18일 확진자 가운데 5명의 심층조사서를 확인해보니 5명 정도가 확진 이전에 병원을 한두 곳 이상 다녔다. 짧게는 3~4일, 길게는 열흘 전부터 증상이 있었다는 것"이라며 "코로나19의 빠른 안정을 위해서는 확진자와 접촉자를 가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증상이 있을 때 빨리 검사를 받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했다.

한편 허태정 대전시장은 주간업무회의를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을 했다. 몸살 기운이 있었지만 두통약을 복용하고는 큰 불편함이 없다"며 "일각에서 과도한 부작용을 드러내 시민의 불안감이 잦은 것"같다고 우려했다. 이어 "연령별, 직업별 접종대상자가 제때 접종받을 수 있도록 사전 안내를 빠짐없이 시행하라"고 주문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2.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4.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5.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1. [독자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개정법 시행에 따른 시민홍보 필요
  2.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3. 깃발든 양승조…與 경선돌파 '불가능 아니다'
  4. 양승조 대권공식화…충청대망론 또다시 꿈틀
  5. 월 3만원에 헬스장 이용?… 낚시성 광고에 피해 호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