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文정부 4년간 민주주의 시장경제 망가져"
차기 당대표 "조직·선거·정책 알아야" 강조
야권 통합? "당강해질 때 尹·安 들어올 것"

  • 승인 2021-04-19 15:37
  • 수정 2021-04-19 16:31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untitled
국민의힘 차기 당권에 출사표를 던진 홍문표 의원(홍성예산)은 19일 "이번 전대는 차기 대선에서 정권을 잡기 위한 교두보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보훈회관에서 가진 충청권 언론사 간담회에서 "(문재인 정부 4년 만에)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가 뿌리 채 흔들리고 시장경제는 망가졌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정권교체를 위한 전제조건으로는 자강론을 앞세웠다.

홍 의원은 "당이 그동안 다섯 번의 비대위 체제로 운영되다 보니까 정체성이 사라졌다"며 "조직력이 약화 됐고 정책 개발 할 수 있는 능력이 부족해 무기력한 정당으로 비쳐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홍 의원은 차기 당 대표가 추진해야 할 자강의 요건에 대해 "당 대표는 당과 조직, 선거와 정책을 알아야 한다"면서 "나는 그동안 당 사무총장과 최고위원 국회 예결위원장, 교육위원장 등을 역임했다"며 자신이 차기 당권을 가질 적임자라는 것을 강조했다.

야권 통합 필요성에 대해서도 자강론으로 설명했다.

홍 의원은 "지난 대선에서 홍준표 유승민 안철수 등 야권 후보의 표를 합치면 문재인 대통령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는 데 이것이 야권이 통합해야 하는 이유"라며 "자강을 통해 국민의힘이 강해졌을 때 윤석열 전 검찰총장아니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나 우리에게 들어오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기 당대표 선거에서 같은 충청 출신인 정진석 의원(공주부여청양)이 불출마 한 것과 관련해선 "정 의원이 큰 결단을 내렸고 이에 대해 아쉬움도 있지만 고맙다는 생각도 있다"며 "하지만 나하고 상의한 것은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충청권 주자가 단일화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당 대표 선거에 지역적인 문제를 개입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촌평했다.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와 관련해선 "국회가 세종으로 가기 위해선 법부터 정리해야 한다"면서 당 대표 당선 시 여야 합의로 관련법 제정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정치인들이)이제는 선언적 발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제도적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2.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4.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5.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1.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2.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3. [독자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개정법 시행에 따른 시민홍보 필요
  4. 깃발든 양승조…與 경선돌파 '불가능 아니다'
  5. 양승조 대권공식화…충청대망론 또다시 꿈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