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소방본부 "화재 상황 대비 방연마스크 비치를"

충남소방본부 "화재 상황 대비 방연마스크 비치를"

  • 승인 2021-04-20 16:05
  • 수정 2021-05-03 15:04
  • 신문게재 2021-04-21 8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충남소방본부

충남소방본부는 20일 도내 공동주택 관리사무소에 화재 상황에 대비한 방연마스크 비치를 당부했다.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서산시 동문동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지하주차장 2층에서 시작된 불은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20분 만에 완전히 진화됐고, 주민들의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대 도착 전 옥내소화전을 이용해 화재 진압과 주민 대피를 돕던 관리사무소 직원 4명이 연기를 흡입해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중 3명은 당일 치료를 받고 귀가했지만 나머지 1명은 며칠간의 입원 치료를 마치고 퇴원할 수 있었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옥내소화전으로 초기 대응을 잘 해준 덕분에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면서도 "화재 현장의 연기에 무방비로 노출되는 것은 치명적인 결과를 낳을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화재 시 발생하는 연기에는 가연물의 특성과 화학반응에 따라 유독성 물질이 다량 포함돼 있고 한 모금만 마셔도 목숨을 잃을 수 있는 맹독성 가스도 존재할 수 있다. 실제 화재 현장에서 발생하는 사망자의 75% 이상이 직접적인 불의 영향이 아닌 연기 흡입으로 인해 발생한다.

공동주택은 대부분 고층 구조로 계단실과 승강기 등 수직 공간으로 굴뚝효과에 의해 짧은 시간 내 연기가 확산해 화재 초기 관리사무소 등 관계인에 의한 빠른 상황 전파와 대피 유도가 요구된다. 이에 소방본부는 도내 모든 공동주택에 안내문을 발송, 관리사무소 내에 방연마스크를 비치하고 화재 시 적극 활용을 당부했다.

또 단지 내 소방차 전용구역 주정차 금지 및 옥내소화전 등 소방시설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도 주문했다.

강종범 소방본부 화재대책과장은 "나 자신의 안전은 물론 입주민들을 살릴 방패가 될 방연마스크 비치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런 소방본부의 이 같은 대책에 도민들의 반응도 뜨겁다. 한 도민은 "이번에 화재가 발생하면서 우리 집에도 이런 화재가 발생하면 연기를 들이마셔 큰일 날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을 해봤다"며 "소방에서 이렇게 비치를 해준다면 정말 좋은 대책이 될 것이고 화재 때도 당황하지 않고 마스크를 씀으로서 사망의 비율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도민 역시 소방의 이런 행보에 찬사를 보낸다. 화재 시 발생할 수 있는 연기로부터 도민을 보호하고자 하는 소방본부의 대책이 담겨있기 때문이다. 한 도민은 "이렇게 소방에서 도민들을 위해 애써주니 도민의한 사람으로서 정말 좋다고 생각이 들고 더욱더 소방에게찬사를 보내고 싶어지는 대목"이라며 "앞으로 소방에서 이런 사각지대를 잘 발견해서 적재적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많은 활동을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홍성에 거주하는 한 군민도 이런 대책이 좋다고 하기는 마찬가지다. 한 홍성군민은 "이런 대책이 앞으로도 계쏙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이고, 지속적으로 진행되서 불이 났을 때 산불을 막을 수 있는 수단으로 자리잡았으면 하고 이런 활동을 벌인다는 것 자체가 도민의 한 사람으로서 안심하고 안전하게 도에서 지낼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내포=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4.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5. 대전 곳곳에서 끊이지 않는 동물학대 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