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허태정 대전시장, 첫 진혼제 참석해 희생자 넉 기려
공동조사단 작년 234구 발굴 이어 오래 11월까지 작업
올해 사유지 50여필지 보상·설계 등 행정 절차 병행

  • 승인 2021-04-22 16:26
  • 수정 2021-04-22 18:10
  • 신문게재 2021-04-23 5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20210422-산내 골령골 위령제
산내 골령골 유해발굴사업 위령제가 22일 대전 동구 낭월동 학살현장에서 열려 허태정 대전시장이 헌화하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지난 겨울 긴긴 밤을 뜬눈으로 세우며 유해발굴이 시작되기만을 손꼽아 기다렸습니다."

전미경 대전 산내사건 희생자유족회장이 22일 대전 동구 낭월동에서 열린 진혼제에서 이 같이 말했다.

한국전쟁 전후 대전 산내 골령골에서 희생된 민간인 유해 발굴이 다음 달 재개되는 가운데 희생자 넋을 기리는 진혼제가 열렸다. 지난해 1학살지에서 234구의 유해가 발굴된 데 이어 일대 지역 유해 발굴이 다음 달부터 본격화된다.

이날 진혼제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이 참석해 유가족에게 위로를 전하고 내년까지 이어지는 유해 발굴과 평화공원 조성에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허 시장은 지난해 유해 발굴 진행 과정서 한 차례 이곳을 찾았으며 제(祭) 성격의 행사에는 이번이 첫 발걸음이다.

허 시장은 추도사를 통해 "고인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됐을 뿐만 아니라 그로 인해 산 자들의 고통과 굴레는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지금도 명확하게 그 명예가 복원되지 않고 유해도 아직 다 복원이 안 되고 있다"며 "반드시 과거사위를 통해 역사적 실체적 진실이 밝혀지고 희생자들의 넋이 조금이라도 위로가 되고 가족들의 명예와 한이 회복되는 계기로 만들 수 있도록 대전시도 저도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또 "앞으로 유해 발굴 과정에서도 대전시는 적극적인 역할을 해나가도록 하겠다"며 "뿐만 아니라 이를 기념·추모하는 추모관 건립 과정에서도 희생자들의 넋이 그 안에 담길 수 있도록 꼼꼼히 잘 챙겨서 추모기념관 건립도 함께 진행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땅속에 갇혀 있는 진실이 이제 환한 땅 밖으로 나오고 있다. 유해발굴과 더불어 이 진실이 밖으로 나오는 것처럼 우리가 좀 더 박진감 있게 일을 추진해야 한다"며 "시대적인 하나의 사명이라 생각한다. 앞으로 민관 협력으로 최선을 다해서 2024년까지 평화공원을 잘 만들어서 영령들을 편안하게 모실 수 있는 공원, 유족들을 달래 줄 수 있는 공원, 전쟁의 참상이 다시는 이 땅에 있어선 안 된다는 산교육장으로서의 공원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대전 동구는 다음 달 본격 유해 발굴과 함께 일대 사유지 50여 필지 보상을 위한 절차에도 돌입한다. 현재 건축물과 공원·도로에 대한 각각 기본설계와 실시설계를 동시에 진행 중이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3. 1300억 규모 대전시 융복합 특수영상 클러스터 6월 예타 결과 나오나
  4. 양승조 지사 대선 출정 장소는 세종시, 그것도 지방자치회관 왜?
  5. 항우연 천리안 2B호 개발 등 24건 NST 우수성과 선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