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4연승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5연승 간다

리그 4연승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5연승 간다

  • 승인 2021-04-23 15:57
  • 수정 2021-04-28 09:5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0423_8R 안산전 프리뷰
리그 4연승을 거두고 있는 대전이 안산으로 원정 경기를 떠난다.(대전하나시티즌)
4연승을 거두며 리그 선두에 있는 대전하나시티즌이 안산 원정을 떠난다. 대전은 24일 토요일 오후 4시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안산 그리너스 FC와'하나원큐 K리그2 2021'8라운드 원정 경기를 갖는다.

대전은 지난 4라운드 안양전을 시작으로 전남과 경남에 이어 서울 이랜드까지 모두 잡으며 리그 4연승에 성공했다. 특히, 서울 이랜드와의 1위 쟁탈전에서 2-1 승리를 거두며 승점 15점으로 단독 선두를 굳혔다.

이제 대전은 추격자가 아닌 선두를 지켜야 하는 부담스런 위치에 올랐다. 지난해 안산과의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하며 상대 전적에서 우위를 가지고 있지만, 안산은 올 시즌 끈끈한 수비력을 보여주고 있는 만큼 방심할 수 없는 상대다. 김륜도를 비롯해 아스나위 등 중앙과 측면에서 움직임이 좋은 선수들이 있어 각별한 경계가 필요한 상황이다. 시티즌 선수단은 그 어느 때보다 분위기를 타고 있다. 경기를 거듭할수록 공격력이 살아나고 있고, 박인혁-파투 콤비가 최근 3경기 연속 멀티골을 성공시키며 꾸준한 득점력을 자랑하고 있다. 기록만 봐도 이민성 감독의 축구가 완성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대전은 7라운드를 치르는 동안 총 40개의 유효 슈팅에서 11골을 뽑아냈다. K리그2 득점 2위, 유효 슈팅 1위를 기록하고 있다는 점이 대전의 막강한 공격력을 말해준다. 이지솔, 임덕근을 비롯해 골키퍼 김동준 등 수비라인도 경기를 거듭할수록 안정감을 찾아가고 있다.

안산전 키플레이어는'돌아온 해결사'파투다. 파투는 지난 2019년 여름 대전 입단 후, 리그 15경기에서 팀 내 최다 공격 포인트인 6골 3도움을 올리며 높은 골 결정력을 보여줬다. 올 시즌 대전으로 돌아와 최근 2경기 연속 골을 터트리며 자신의 가치를 증명한 파투가 안산의 수비를 뚫고 3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해 대전의 승리를 견인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교체 멤버도 비교적 여유롭다. 팀 핵심 플레이어인 바이오와 에디뉴가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출전을 기다리고 있다.

안산 원정에서 리그 5연승을 노리는 대전의 이민성 감독은"홈 3연전 결과에 만족하지만, 아직 안산, 충남아산전 등 중요한 경기가 남아있다. 리그 4연승 결과는 잊고, 다가올 안산 원정에 집중해 승리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라며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대전이 좋은 기세를 몰아 4월 마지막 경기인 안산전에서 승리를 거두고 리그 5연승을 달성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4.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5. 대전 곳곳에서 끊이지 않는 동물학대 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