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아산과 무승부 리그 2위로 시즌 1라운드 마감

대전하나시티즌 아산과 무승부 리그 2위로 시즌 1라운드 마감

안양에 1위 내준 대전, 5일 전남전에서 1위 탈활 재도전

  • 승인 2021-05-02 09:49
  • 수정 2021-05-03 00:41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KakaoTalk_20210501_184545724
대전하나시티즌 이진현이 시즌 9라운드에서 아산을 상대로 동점골을 터트리며 동료들과 세리모니를 펼치고 있다(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이 충남아산과의 경기에서 1대 1 무승부를 기록하며 리그 1위 자리에서 한 단계 내려왔다. 1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충남아산과의 9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에 1골을 내줬으나 후반에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무승부로 경기를 마감했다.

지난 안산전에서 연승 행진을 마감한 대전은 전반 초반 탐색전을 하듯 조심스런 경기를 펼쳤다. 전반부터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던 이전 라운드에 비해 라인을 중원 이하로 내린 상태에서 공격을 전개했다. 오랜만에 선발로 나선 바이오가 공격 정점에 배치됐고 파투와 에디뉴가 공격 2선에서 지원했다. 원정팀 아산은 라인을 위로 올리고 공격에 비중을 두며 대전을 압박했다. 최근 좋은 기량을 선보이고 있는 김인균을 비롯해 마테우스와 알렉산드로가 대전의 골문 앞에서 기회를 엿봤다. 양 팀 전술이 서로 맞불을 이루면서 치열한 중원싸움이 전개된 가운데 아산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전반 39분 대전 진영에서 선수들 간 패스미스에서 흘러나온 볼을 아산 박세진이 이어받아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으로 달려들던 김인균이 발로 밀어 넣어 골을 성공시켰다. 선제골을 허용한 대전은 전열을 가다듬고 공세를 강화했으나 분위기를 탄 아산이 압박을 강화하며 대전의 공격 루트를 차단했다.

대전은 후반 들어 부진했던 에디뉴를 빼고 정희웅을 투입했다. 전반 뒤로 물러나 있던 수비라인을 대폭 끌어올려 공격 일변도로 전환했다. 결과는 바로 나타났다. 후반 11분 대전이 얻어낸 프리킥 찬스에서 이진현이 올려준 크로스를 이현식이 헤더로 방향을 바꿔 골을 성공시켰다. 경기를 원점으로 돌려놓은 대전은 공격의 고삐를 더욱 당겼다. 교체로 들어온 정희웅을 비롯해 이진현, 이현식이 아산 골문을 넘나들며 연달아 슈팅을 시도했다. 대전의 파상공세에 아산은 역습으로 대응했다. 대전의 수비 뒷공간을 활용하며 이따금 슈팅 기회를 잡았으나 이지솔, 김민덕 등 대전의 최종 수비라인과 김동준의 선막에 막혀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후반 42분 대전 이진현의 프리킥을 박진섭이 슈팅으로 가져갔으나 골키퍼 박한근의 선방에 막혔다. 이후 대전의 압박이 계속됐으나 끝내 역전골은 터니지 않고 1대 1로 승부를 마쳤다.

경기 종료 후 이민성 감독은 "전반전은 안정적으로 보내고 후반전에 분위기를 바꾸려고 했으나 선제골을 내주며 계획이 틀어졌다"며 "(전반에)수비를 내리기보다 공격성향으로 하는 것이 대전에 유리함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전반에 부진했던 바이오-에디뉴-파투 라인업에 대해선 "선수들이 자기 역할을 다했지만 에디뉴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아쉽지만 충분히 제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선수"라고 강조했다.

실점의 빌미가 됐던 장면에 대해선 "축구는 11명이 뛰는 단체경기로 특정 선수에게 책임을 물을 수 없다. 다른 선수들이 리스크를 보완해야 한다. 개인의 잘못이 아닌 팀의 문제, 나의 문제다. 연습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아산과 무승부를 이룬 대전은 승점 1점(승점 16점)을 얻어 같은 날 전남에 승리를 거둔 안앙(승점 17점)에 밀리며 리그 2위로 내려왔다. 대전은 오는 5일 1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전남드레곤즈를 홈으로 불러들어 1위 탈환에 나선다.
금상진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3.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4.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