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 위기극복 저금리 700억 융자 지원

대전시 코로나 위기극복 저금리 700억 융자 지원

업체당 6000만원, 2~3% 대출이자는 시에서 부담

  • 승인 2021-05-05 10:00
  • 수정 2021-05-05 10:08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대전시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700억 원의 저금리 융자를 푼다.

이번 대출자금은 업체당 6000만 원 이내로 2년 거치 일시상환이다. 대출이자 2~3%는 2년간 대전시가 부담한다.

시에 따르면 지난 1분기 1000억 원 긴급자금 수혈로 3488개 업체가 융자를 받았고, 998개 업체는 융자상환액 313억에 대해 1년간 상환 유예와 2% 이자 지원으로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의 경영 부담을 덜었다는 분석이다.

소상공인
대출 희망 소상공인은 원스톱 협약을 맺은 은행을 통해 접수 가능하다. 10일부터 14일까지 접수다.

자금 지원 방식은 두 가지다. 일반 자금은 소상공인에게 지원되는 600억 이다.

남은 하나는 온통대전 배달플랫폼 지원자금 100억 원이다. 지역 내 소상공인 가운데 온통대전 배달플랫폼인 띵동, 부르심, 휘파람에 가입된 사업자 또는 온통대전몰에 입점 된 사업자가 대상이다.

대출 가능한 협약은행은 총 13곳이고, 단 추천서 발급 대상이어도 부동산 담보, 신용, 보증기관의 보증이 불가한 경우는 융자지원이 불가능하다.

지역의 한 소상공인은 "대출이자를 시에서 부담해주는 것만으로도 소상공인들에게는 큰 힘"이라며 "코로나 극복을 위한 행정기관의 다양한 지원책이 여전히 필요하다"고 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3.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1.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