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시범도입

충북도,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시범도입

밀접·밀집·밀폐 업종 종사자 우선실시 후 확대 계획

  • 승인 2021-05-05 13:24
  • 신문게재 2021-05-06 16면
  • 오상우 기자오상우 기자
충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세 차단을 위해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시범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도는 지난 4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SD바이오센터㈜, 대한적십자사 충북지사와 자가검사키트 기탁식을 갖고 코로나19 확진자 감소를 위한 방역대책으로 자가검사키트 활용방안을 공개했다.

자가검사키트는 지난달 23일 정부에서 조건부로 사용 승인 한 검사방법으로 도는 이번에 기탁 받은 1만명분 자가검사키트를 활용해 감염 취약시설, 치료·보호시설 이용이 시급한 대상자 등에 우선 보급할 계획이다.

우선 대표적인 3밀(밀접·밀집·밀폐) 환경 업종이면서 시설 이용객 등 불특정 다수와 접촉이 빈번한 콜센터, 대중교통, 목욕장업 종사자 9000여명을 대상으로 자가검사를 실시한다.

또 119 응급 이송환자, 폭력피해자 보호쉼터 이용자 등 치료·보호시설 이용이 필요한 도민 1000여명에 대해서도 자가검사키트 방식을 도입한다.

도는 이번 자가검사키트 시범도입으로 시작으로 감염 취약지 및 고위험시설을 비롯한 도민의 활용 확대방안을 추가 시행할 방침이다.

한편, 자가검사키트는 그동안 전문 의료인을 통해서만 이뤄진 진단검사가 아닌 개인이 직접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는 방식으로 검체 내 바이러스의 특정 단백질을 인식해 15~30분 이내 바이러스 유무 확인이 가능하다.

특히 신속항원검사는 비인두도말 방식으로 전문 의료인만 사용 가능한 반면, 자가검사키트는 비강(콧구멍 안쪽 표면) 검체로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검사 할 수 있다.

단, 자가검사키트는 유전자 증폭방식의 PCR검사 대비 정확도가 다소 낮기 때문에 코로나19 진단을 위한 보조적 수단으로 활용되며, 검사 결과 '양성' 시 즉시 보건소 선별진료소 방문 등을 통한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음성' 판독 시에도 올바른 마스크 착용 등 개인 위생 수칙을 반드시 준수하고, 증상이 지속될 경우 선별진료소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는 기존 PCR검사, 신속항원검사와 함께 4차 대유행 진입 문턱에 와 있는 현재의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빠른 시일 내 시·군 및 관계부서 의견을 수렴해 자가검사키트 활용을 추가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3.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1.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