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초려(草廬)선생은 가고 없는데

  • 오피니언
  • 독자 칼럼

[기고] 초려(草廬)선생은 가고 없는데

이종수 전 대전외국어고등학교 교사

  • 승인 2024-01-31 13:46
  • 현옥란 기자현옥란 기자
이종수
이종수 전 대전외국어고등학교 교사
세계적인 가구회사 이케아가 2023년에 발표한 조사결과가 주목을 끈다. 많은 사람들이 '혼자 집에 있을 때가 가장 행복하고, 혼자 낮잠을 자는 시간이 제일 좋다'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고, '집에서 아이들을 키우는데 보람을 느끼며 나는 집에서 식구들과 웃고 떠드는 시간이 더 즐겁다, 가족과 이웃과의 대화로 소속감을 느낀다'라는 질문엔 '그렇지않다'고 응답해 조사대상인 38개국 중 한국이 가장 위험하고 특별하다는 보고였다.

이는 가정과 사회라는 울타리를 벗어나 혼자만의 세계에 갇히는 생활추세를 말해준다. 그리고 결국은 게임, 마약 중독, 우울증, 자살로 이어지는 사회악으로 이어진다는 사실이 문제다.

필자는 여기에서 조선 중기 대표적인 경세사상가 초려 이유태(李惟泰) 선생의 개혁론을 생각하며 이를 새로운 의식전환의 계기로 삼고자 한다. 초려 선생은 정암 조광조, 율곡 이이를 이어 정치, 사회개혁을 주창하며 순근아칙 화이불류(醇謹雅飭 和而不流)의 생활을 몸소 실천한 대유학자다. 수기치인(修己治人)을 소홀히 하고, 경전을 입으로만 말하며 세상사를 아는 체하는 교육의 폐단을 지적하고 수신(修身), 정심(正心)공부에는 마음이 없고, 치국평천하(治國平天下)를 감언이설로 현혹하는 정치를 신랄하게 비판하고, 상행하교(上行下敎)의 교훈을 벗어난 관료의 무실(無實)을 크게 질타하고 안타까워했다.

모든 동물은 이기적이다. 그러나 사람은 이기적이면서도 이타적인 존재로 시간의 개념을 알면서 만물을 지배할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다. 나와 너의 관계를 정립하고 나를 벗어나 더불어 사는 사회인으로 거듭나야 한다. 작은 부분에 집착해 고집하지 말고 전체를 보려는 큰 안목을 가지고, 목전의 이익에만 정신을 팔지 말며, 과거를 돌아보고 현재를 성찰하고 미래를 준비할 줄 알아야 비로소 만물의 영장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



사람에게는 정체성이 중요하다. 자기 정체성이 그렇고 국가의 정체성이 그렇다. 위기에 빠져드는 현실에서 의식의 대전환을 위한 방법을 초려 선생의 글에서 찾아본다.

먼저, 나를 제대로 아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나는 누구고, 내가 해야 할 도리와 의무는 무엇인지 바른 목표를 세우고(立志), 사물의 이치를 생각하며 경험을 쌓아 스스로를 깨우치자(窮理). 자신을 이겨가며(克己) 자신을 다지고(養氣) 매사에 성실히 임하는 습관을 기르자. 나를 알고 생각하는 사람이 되어야 근본이 없는 사람, 개념이 없는 사람, 미래가 없는 사람이 되지 않을 수 있다. 그리고 상행하효(上行下效)를 실천해야 한다는 점이다. 공자는 '말로 가르치면 대들고 몸으로 가르치면 따른다'고 했다. 가정에서나 사회에서나 국가에서도 실천해야 할 최고의 덕목이다. 나를 돌아보지 않고 남 탓으로 떠넘기는 잘못을 위에서부터 버려서 따르게 하자. 또한, 올바른 관계를 맺는 교육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사실이다. 가족과의 관계, 친구와의 관계 그리고 사회와 국가와 나와의 관계를 바르게 해야 한다. 나만을 중심에 둔 이기심은 관계의 단절을 초래하고 결국 나도 파멸할 수 있다.

어린 왕자는 말했다. 친구는 돈으로 살 수 있는 것이 아니라고…. 오랫동안 이어져 온 '대학에 가기 위한 교육'에서 벗어나 신라의 화랑도 같이 배워야 한다. 그러면 극단적 이기주의에서 비롯되는 가정의 파괴와 관계의 단절로 인한 사회악이 사라지고 개인의 고립을 벗어나 더불어 함께하는 유능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것이다는 판단이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중구 대흥동 주차타워 화재 발생
  2. [인터뷰] 대전 정뱅이마을 침수 당시 주민 구조한 영웅들
  3. [날씨] 이번 주말 구름 많고 흐린 날씨…강한 소나기
  4. [충청권 폭우] "제방 보강시설 누락 지점서 유실" 주민들 주장
  5. 22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학후배 동원시킨 대전시의원 불구속 송치
  1.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2. 안전성 높인 '화재 감지기' 설치 의무화...신규 공동주택 적용 한계
  3. 대전동부경찰서,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탈북민 초청 간담회
  4. 충남대 신동캠퍼스 조성 속도… 기본설계 예산 7억 확보
  5. [포토] 조원휘 대전시의회 의장 "참전 용사들의 헌신 잊지 않아야"

헤드라인 뉴스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다. 1만 원대 돌파는 최저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37년 만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날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며, 이날 자정을 넘겨 노동계가 제시한 시간당 1만 120원과 경영계 제시한 1만 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으며 최종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이 제시한 촉진구간이 적다고 반발하면서 회의장을 나와 실제..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콘텐츠 전시 행사에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역 공동관을 운영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8일부터 2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24'에 16개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전을 제외한 지역 공동관을 운영하는 곳은 광주광역시(12개 부스), 충남도(9개 부스), 강원도(9개 부스) 등 3곳이다. 대전 공동관은 기업 공간 부스 7개, 웹툰 작가 부스 1개, 비즈니스 및 이벤트 부스 8개로 구성돼 있다. 참가기업은 '디자인오드', '그림마카롱'..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밤 사이 시간당 11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인명피해 발생하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 대전·세종·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에만 160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구조는 46명, 배수 지원은 36건, 도로장애, 토사낙석, 배수 불량 등 안전조치는 115건으로 파악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많은 비로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주민 27가구가 사는 서구 용촌동의 정뱅이마을 전체가 침수됐다. 마을 주민들이 고립돼 장비 13대, 구조인력 73명(소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