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칼럼] 세계 AI 칸 페스티벌을 통해 만난 얀 르쿤 교수와 EU AI법

  • 오피니언
  • 사이언스칼럼

[사이언스칼럼] 세계 AI 칸 페스티벌을 통해 만난 얀 르쿤 교수와 EU AI법

황순욱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책임연구원

  • 승인 2024-02-15 17:08
  • 수정 2024-02-15 17:51
  • 신문게재 2024-02-16 18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clip20240215095604
황순욱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책임연구원
지난 2월 8일부터 10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제3회 세계 AI 칸 페스티벌(WAICF 2024)이 개최됐다. 250여 개의 강연·토론 세션이 테크·전략, 응용, 데모, VC서밋 등 8개 카테고리로 나뉘어 진행됐다. IBM, HPE 등 글로벌 기업, INRIA 등 연구소 그리고 AI 스타트업들의 230여 개의 전시부스가 마련돼 성황리에 열렸다. WAICF 마지막 날인 토요일은 '오픈데이' 행사로 전시장을 무료로 개방해 일반인들도 강연과 다양한 AI 첨단 기술을 체험할 수 있게 했다. 많은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삼삼오오 아이들 손잡고 온 가족들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EU에서 열리는 글로벌 AI 행사 참석은 이번이 처음이다. 생성형 AI 시대에 EU의 AI 분위기와 열기는 어떨지 설레는 마음으로 비행기에 올랐다. 만약 누군가 이번 WAICF가 필자에게는 어떤 의미냐고 묻는다면 '얀 르쿤 교수'와 '유럽연합 AI법'(EU AI Act)에 대해서 좀 더 알고 생각해 보게 된 것이라고 대답할 것이다.

뉴욕 주립대 교수 겸 메타 수석 과학자인 얀 르쿤 교수에 대해서는 토론토대 제프리 힌튼 교수와 몬트리올대 요슈아 벤지오 교수와 함께 딥러닝의 아버지라 불리고 2019년 컴퓨터과학의 노벨상인 '튜링상'을 공동 수상했다는 정도로 알고 있었다. 이번 WAIFC에서 첫째 날 오전 얀 르쿤 교수의 '목표지향적 AI'(Objective-Driven AI)라는 제목의 키노트 강연을 들었다. 그리고 오후에는 얀 르쿤 교수가 패널 중의 한 명으로 나오는 '우리는 AI 연구 속도를 늦추어야 하는가?'라는 제목의 토론 세션에도 참석했다.

얀 르쿤 교수는 범용인공지능(AGI) 출현은 시기상조이며, AI가 진화하는 속도가 너무 빨라서 규제하지 않으면 어느 날 갑자기 슈퍼 AGI가 출현해서 인류를 멸망할 것이라는 시나리오는 망상이라고 주장하면서 현재 EU에서 추진 중인 AI법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했다. 자칫 AI 기술 혁신에 제동이 걸려서 인류 문화가 한 단계 더 진화하는 좋은 기회를 놓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2023년 5월 구글을 퇴사한 후 뉴욕타임지와의 인터뷰에서 AI 발전 속도가 "무섭다"(scary)고 말하면서 규제의 필요성을 암시한 제프리 힌튼 교수와 상반되는 결이어서 잠시 충격을 받았다. 두 거장 중에 어느 쪽에 서야 할 것인가? 이번 WAICF가 필자에게 남긴 숙제다.



이번 WAICF를 통해서 세계 최초의 AI 규제법인 EU AI법에 대한 EU의 열기를 느낄 수 있었다. EU AI법 관련해선 예전에 신문 기사를 통해 얼핏 본 적이 있는 정도였다. 필자가 참석했던 많은 세션에서 EU AI법이 언급돼서 놀랐다. 첫날 오전에 참석한 AI 오픈소스 세션에서 EU AI법이 훈련데이터 공개 의무 등 오픈소스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논의됐다. 둘째 날 프랑스 브루노 르 메르 경제재무장관 겸 디지털 장관 키노트 연설에서도 EU AI 주권과 AI법에 대해서 언급됐다.

EU AI법 초안이 EU 집행위원회에 의해서 2021년 4월에 발의됐으며, 여러 우여곡절 속에 수정안이 2023년 12월에 EU 집행위원회, EU 의회, 27개 EU 회원국 대표 간에 잠정적인 합의가 이루어졌다. 조만간 최종 합의안이 승인되면 2년의 유예 기간을 거쳐 2026년 초에 공식 시행될 예정이다. 두 달 전 세계 최초 AI법에 대한 전격적인 합의 도출의 열기가 이번 WAICF까지도 전달된 듯하다.

EU AI법을 둘러싸고 "적절한 규제가 혁신을 촉진한다"는 주장과 "규제는 혁신을 파괴한다"는 주장이 여전히 대립하고 있다. AI 규제법은 양날의 칼이다. 칼은 적에게 치명적일 수 있지만 잘못 휘두르면 오히려 다칠 수 있다. 세계 최초의 인공지능 규제 법안인 이번 EU AI법에 대해서 특히 가장 영향을 받게 되는 미국 빅테크 기업과 미국 및 한국 등 세계 각국의 대응이 어떨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황순욱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책임연구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3.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4.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5.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1.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2.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3.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4. [현장취재]대전크리스찬리더스클럽 7월 조찬예배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국제관광박람회] 0시축제부터 성심당까지… 대전은 `유잼도시`

[국제관광박람회] 0시축제부터 성심당까지… 대전은 '유잼도시'

"0시 축제, 칼국수 맛집, 빵 투어까지… 골라 가세요" 대전시 홍보 부스는 첫날부터 0시 축제 이벤트와 사은품 뽑기 행사 참여를 위해 긴 줄이 이어졌다. 특히 1등에게 대형 꿈돌이 인형을 주는 종이뽑기 행사 안내를 알리지 4, 50여 명의 대기자가 일순간에 모이기도 했다. 이날 대전시는 8월 9일부터 시작하는 0시 축제를 집중적으로 홍보했다. 0시 축제와 더불어 진행하는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문의도 이어졌으며, 대전의 칼국수 맛집을 소개하는 책자도 큰 인기를 끌었다. 이 외에 대청호와 성심당, 식장산 해돋이 전망대, 엑스포 과학공..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재선출… “내년초까지 지지율 15% 돌파”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재선출… “내년초까지 지지율 15% 돌파”

조국혁신당 조국(59) 국회의원이 창당 후 처음 열린 전국당원대회에서 99.9%의 압도적인 지지로 대표로 선출됐다. 조 대표는 7월 20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4000여명의 당원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당원대회에서 총 선거인당 5만2881명 중 3만2094명이 참여한 대표 선출 투표에서 3만2051표를 얻어 당선됐다. 59.6%의 지지를 얻은 김선민 후보가 수석 최고위원, 황명필 후보는 30.3%의 지지로 최고위원으로 선출됐다. 김선민 수석 최고위원은 대표 궐위 시 대표직을 이어받는다. 임기 2년의 차..

아시아 3대 축제 `보령머드축제` 대천해수욕장서 개막
아시아 3대 축제 '보령머드축제' 대천해수욕장서 개막

아시아 3대 축제인 충남 보령머드페스티벌이 20일 개막했다.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이날 대천해수욕장 머드엑스포광장에서 열린 '제27회 보령머드축제' 개막식에 참석해 "올 여름도 우리는 모두 '머드'로 하나 될 것"이라며 "세계 5대 갯벌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에도 등재된 서해안 머드를 마음껏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세계 각 국에서 모인 방문객들을 환영했다. 보령머드축제는 7월 20일부터 8월 4일까지 17일 간 진행되며, 보령머드축제장에서는 머드체험존, 강철머드챌린지, 머드셀프마사지, 특설 무대 공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함께 열린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