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공 금강유역본부,안전소통워크샵 개최

  • 경제/과학
  • 공사·공단

수공 금강유역본부,안전소통워크샵 개최

-19일 사업장 협력사 안전보건관리책임자와 안전담당자 대상
-안전관계자 실무의견 청취 및 향후 안전활동 방향 소통 가져

  • 승인 2024-03-19 15:04
  • 김덕기 기자김덕기 기자
수공 금강유역본부
한국수자원공사 금강유역본부가 사업장 안전관리자 등을 대상으로 19일 개최한 안전소통 워크샵 장면
한국수자원공사 금강유역본부(본부장 김창준)는 19일 금강유역본부 대회의실에서 유역본부 전체 사업장의 안전보건관리책임자와 건설공사 안전담당자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소통 워크샵을 개최했다.

특히 올해는 건설공사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해 워크샵 참석 대상을 건설공사 현장관리인까지 확대했다.

수공 금강유역본부
수공 금강유역본부가 사업장 안전관리자 등을 대상으로 19일 실시한 안전소통 워크샵 모습
이번 워크샵은 안전에 관한 정부정책과 K-water의 안전관리 방향을 공유하고 중대재해 제로 의지를 다지는 발주자, 협력사 합동 안전 결의식 순으로 진행됐다.

또 고용노동부 건설산재지도과장의 '안전 사각지대 없는 건설현장 안전활동' 강연과 건설공사 안전관계자의 실무 의견을 듣고 향후 안전활동 방향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다.



김창준 금강유역본부장은 "우리 유역본부에서는 2023년에 정부의 안전정책 기조에 부응하고 모든 근로자가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안전 최우선 경영을 이행했다"면서 "올해는 근로자 모두가 안전한 근로환경을 조성하고 시민의 안전까지 생각하는 안전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안전보건관리 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김덕기 기자 dgkim@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2. 당진시, 굼뜬 인허가에 업체 피해 속출
  3.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4.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 옥천 소규모 하수처리장 호우피해 점검
  5.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1. 대전 서구, 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2.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3. 대덕구 종량제봉투 디자인 전면 변경
  4.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5. [사설] 단체장 해외출장의 두 가지 사례

헤드라인 뉴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에도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던 응급실 진료체계가 흔들리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하나둘씩 응급실을 떠나고 새롭게 수혈되지 않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당직처럼 공백을 메우는 실정으로 중증 응급환자 진료공백이 우려된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나 추락, 절단 등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당했을 때 찾는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조용한 사직이 이뤄지고 있다. 여러 전문의가 사직하면서 운영이 중단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처럼 대전 대학병원에서도 응급의학과 교수들의 이탈이 적지..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