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人칼럼] 관사촌의 따뜻한 변신, 테미봄축제

  • 오피니언
  • 문화人 칼럼

[문화人칼럼] 관사촌의 따뜻한 변신, 테미봄축제

홍민희 테미오레 주임

  • 승인 2024-03-27 17:14
  • 신문게재 2024-03-28 19면
  • 김지윤 기자김지윤 기자
KakaoTalk_20240326_181012972
홍민희 테미오레 주임 .
겨울이 언제였나 싶을정도로 갑자기 봄이 찾아 왔고, 여기저기 축제를 알리는 홍보물이 가득하다. 이번 주부터는 벚꽃 축제로 떠들썩하다. 대전에도 벚꽃 명소라 불리는 곳이 많이 있는데, 도심 속의 벚꽃 섬이라 불리는 수도산 테미고개도 그중 한 곳이다. 봄이 되면 다시 겨울이 와서 눈이 쌓인 듯 보이는 수도산은 말 그대로 장관이 따로 없는데 테미고개 바로 밑에 위치한 근대와 현대가 공존하는 역사와 문화의 공간인 테미오래에서도 벚꽃 개화시기에 맞춰 테미 봄축제를 개최한다.

많은 축제들이 다양한 이벤트와 미션 등을 통해 선물 증정을 하며 사람들의 흥미를 끌어올린다. 필자 또한 이벤트에 참여해 양손 두둑하게 선물을 챙겨가는 재미로 축제를 즐기곤 한다.

"이런 이벤트들이 내가 운영하는 축제에서 무료로 진행하여 많은 사람이 참여하며 즐겼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으로 참여형 프로그램을 구상하고 있는데 그중 한 가지가 미션 에어스포츠다. 어린이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승부욕을 타오르게 만드는 스포츠들로 준비했으며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

지난해 처음 개최된 테미봄축제는 남녀노소 연령 제한 없이 모든 방문객들이 만족하며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마무리되었다. 성공적인 축제란 안전하면서 먹거리, 즐길거리가 많으며, 적은 돈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축제라고 생각한다. 안전을 우선으로, 참여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축제를 진행하기 위해 많은 고민 끝에 축제를 진행했고 시민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특히 '바가지 요금 뿐인 축제 사이에 무료 축제'라는 점, '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체험형 프로그램들로 구성'되었다는 점, '역사와 현재를 느낄 수 있도록 공간 활용을 잘했다'는 점 등이다. 시민들이 보내준 칭찬과 격려 속에 한층 업그레이드 된 2024 테미봄축제가 3월 30일, 31일 양일간 테미오래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축제 기간 동안 포토 부스, 근현대 교복 체험, 체험 부스, 푸드트럭 등 프로그램이 펼쳐지고, 특별공연으로 30일 오후 1시에 현악 앙상블과 성악 공연, 버블쇼가, 31일 오후 2시에는 마술쇼와 풍선쇼 등 재미난 볼거리도 넘쳐난다.



할리우드의 명배우 로빈 윌리엄스는 '봄'이란 자연의 언어로 '파티하자'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자연이 내어준 도심 속 파티장소인 테미오래에서 가족과 추억을, 연인과 사랑을, 친구와 우정을 나눌 수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준비해보겠다.

1950년대까지 우리 역사의 어두운 단면이었고, 2012년까지 시민들에게 낯선 공간이었던 차가운 겨울의 관사촌이었다. 2019년부터 시민들의 공간으로 돌아온 테미오래에서, 보다 많은 시민들이 다양한 전시와 체험, 문화 예술프로그램으로 봄을 만끽하고 돌아가길 바라본다.

테미오래는 봄축제 외에도 어린이날, 광복절, 한글날 등을 기념할 수 있는 기념일 이벤트와 대전의 0시축제와 연계하는 축제를 기획하고 있다. 축제 기간 동안 '테미 0시 야간 개장'을 계획 중에 있다. 또, 가을 행사도 풍성하다. 지난해 가을 운동회 성료에 이어 테미올래축제도 개최할 예정이다. 이처럼 매 계절 등 그 상황에 맞는 컨셉에 따라 여러 축제와 콘텐츠를 구상해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시민들의 기억속에 문화예술로 즐길 수 있는 테미오래로 남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축제와 행사를 방문하며 테미오래에서 적용가능한 프로그램을 개발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홍민희 테미오레 주임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3.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4.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5.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1.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2.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3.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4. [현장취재]대전크리스찬리더스클럽 7월 조찬예배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국제관광박람회] 0시축제부터 성심당까지… 대전은 `유잼도시`

[국제관광박람회] 0시축제부터 성심당까지… 대전은 '유잼도시'

"0시 축제, 칼국수 맛집, 빵 투어까지… 골라 가세요" 대전시 홍보 부스는 첫날부터 0시 축제 이벤트와 사은품 뽑기 행사 참여를 위해 긴 줄이 이어졌다. 특히 1등에게 대형 꿈돌이 인형을 주는 종이뽑기 행사 안내를 알리지 4, 50여 명의 대기자가 일순간에 모이기도 했다. 이날 대전시는 8월 9일부터 시작하는 0시 축제를 집중적으로 홍보했다. 0시 축제와 더불어 진행하는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문의도 이어졌으며, 대전의 칼국수 맛집을 소개하는 책자도 큰 인기를 끌었다. 이 외에 대청호와 성심당, 식장산 해돋이 전망대, 엑스포 과학공..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재선출… “내년초까지 지지율 15% 돌파”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재선출… “내년초까지 지지율 15% 돌파”

조국혁신당 조국(59) 국회의원이 창당 후 처음 열린 전국당원대회에서 99.9%의 압도적인 지지로 대표로 선출됐다. 조 대표는 7월 20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4000여명의 당원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당원대회에서 총 선거인당 5만2881명 중 3만2094명이 참여한 대표 선출 투표에서 3만2051표를 얻어 당선됐다. 59.6%의 지지를 얻은 김선민 후보가 수석 최고위원, 황명필 후보는 30.3%의 지지로 최고위원으로 선출됐다. 김선민 수석 최고위원은 대표 궐위 시 대표직을 이어받는다. 임기 2년의 차..

아시아 3대 축제 `보령머드축제` 대천해수욕장서 개막
아시아 3대 축제 '보령머드축제' 대천해수욕장서 개막

아시아 3대 축제인 충남 보령머드페스티벌이 20일 개막했다.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이날 대천해수욕장 머드엑스포광장에서 열린 '제27회 보령머드축제' 개막식에 참석해 "올 여름도 우리는 모두 '머드'로 하나 될 것"이라며 "세계 5대 갯벌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에도 등재된 서해안 머드를 마음껏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세계 각 국에서 모인 방문객들을 환영했다. 보령머드축제는 7월 20일부터 8월 4일까지 17일 간 진행되며, 보령머드축제장에서는 머드체험존, 강철머드챌린지, 머드셀프마사지, 특설 무대 공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함께 열린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