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갑구 '무당층' 표심 변화 조짐...김종민 우세

  • 정치/행정
  • 2024 충청 총선

세종시 갑구 '무당층' 표심 변화 조짐...김종민 우세

대전MBC, 3월 30일~4월 1일 여론조사 결과 공표...김종민 46%, 류제화 30%
민주당 지지층 일부, 김종민 후보로 흡수...국힘은 '정권 심판론'에 흔들흔들

  • 승인 2024-04-03 10:36
  • 이희택 기자이희택 기자
세종 갑
대전MBC가 3월 30일부터 4월 1일까지 여론조사를 거쳐 2일 공표한 결과. 대전MBC 방송 갈무리.
사전 투표 D-2, 본 투표 D-7일을 앞두고 세종시 갑구 선거 지형이 '무당층'의 표심 변화로 흘러가고 있다.

"투표할 인물이 없다"는 의사를 가진 무당층은 3월 23일 더불어민주당 이영선 후보가 갭 투기 의혹과 허위 재산 신고로 낙마한 뒤 크게 늘었다.

실제 TJB대전방송이 3월 27일 이영선 후보를 포함해 공표한 여론조사와 다음날인 28일 국민의힘 류제화 후보와 새로운미래 김종민 후보만 조사한 (주)여론조사 꽃 자료에서 확연한 변화를 감지했다.

앞선 조사는 지지 후보를 잘 모름(5.7%)과 없다(3.4%) 등 무당층은 9.1% 수준으로 파악됐고, 다음 조사에선 응답자의 44.6%, 즉 절반 가까이가 '투표할 인물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전MBC가 4월 2일 공표한 조사 결과는 또 다른 양상을 보였다. 무당층이 움직이기 시작했고, 없음과 무응답 등 무당층은 24% 선까지 떨어졌다.

이 조사는 3월 30일부터 4월 1일까지 세종시 갑구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주)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에 의뢰했고, 남성 264명과 여성 236명 등 모두 500명이 참여했다. 무선 전화면접 100 % 방식으로 2024년 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기준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했고 응답률은 9.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로 나타났다.

무당층이 줄면서, 표심은 류제화·김종민 후보로 분산돼 움직였다. 김종민 후보는 여기서 46%의 지지율을 기록했고, 류제화 후보는 30%로 집계됐다.

김 후보가 민주당 당원들에 대한 사과와 함께 노무현 정신 계승 의지를 분명히 하면서, 민주당 지지층 일부가 마음을 돌려 세운 것으로 해석된다. 류제화 후보는 TJB 여론조사에서 33.1%를 얻은 뒤 이번 결과에서 반등을 노렸으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 평가가 71%로 높게 나타난 데 따른 영향으로 해석된다.

양 후보 간 지지율이 오차 범위 밖 격차로 이어지면서, 4월 5일부터 시작되는 사전투표부터 어떤 결과가 나타날지 주목된다.

한편, TJB대전방송 등이 23일부터 24일까지 세종시 갑구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남성 260명과 여성 240명 등 모두 500명이 조사에 응했다. 무선ARS 100 % 방식으로 2024년 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기준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했고 응답률은 9.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로 나타났다.

(주)여론조사꽃이 3월 25일부터 26일까지 세종시 갑구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자체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보면, 남성 245명과 여성 259명 등 모두 504명이 조사에 응했다. 무선전화 면접 100 % 방식으로 2024년 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기준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했고 응답률은 18.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로 나타났다.
세종=이희택 기자 press200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남대 개교 68주년 'K-스타트업 밸리'로 도약
  2. 대덕경찰서,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대전대덕신협 직원에 감사장 수여
  3. 대전 학교 악성민원 피해사례 0건이지만… 학교현장 여전히 아슬아슬
  4. 뺑소니 사고 내고 도망 친 60대 무면허 운전자 검거
  5. 어르신들 마음까지 돌보는 예술(원예,미술) 치료
  1. 충남대병원 환자식사 보살핀 강하이 팀장 복지부장관상
  2. 유희동 기상청장, 기후변화 딸기농가 악영향 현장 점검
  3. [대전미술 아카이브] 32-LONG LIVE DRAWING!
  4. 대전을지대병원, 소화기내시경센터 새단장 조기발견 앞장
  5. (사)한국장애인멘토링협회, 사회적협동조합 공감, 대전케이뷰티포럼 업무협약식

헤드라인 뉴스


소진공 본사 유성구 이전 확정… 중구 “원도심 버리나” 거센반발

소진공 본사 유성구 이전 확정… 중구 “원도심 버리나” 거센반발

대전 중구 원도심에 있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유성구 신도심으로 이전하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소진공을 지켜내야 하는 중구는 정치권까지 나서 이전에 전면 반대하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반면, 유성구는 중구의 강력한 반발을 의식해 대체로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정치권 일각에선 적극 환영한다는 메시지를 내놓기도 했다. 18일 소진공이 유성구 지족동 인근 건물로 이전하는 것과 관련해 중구 정치권에서는 잇따라 반대 입장을 내며 적극 만류에 나섰다. 김제선 중구청장은 이날 중..

양곡관리법이 시작?… 법사위원장 놓고 국힘-민주당 갈등 격화
양곡관리법이 시작?… 법사위원장 놓고 국힘-민주당 갈등 격화

제22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놓고 소수여당인 국민의힘과 거대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본격적인 힘 대결이 시작됐다. 민주당 등 야당이 윤석열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했던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비롯해 국민의힘이 위원장을 맡은 국회 법사위에서 심사가 지연 중인 5개 법안을 본회의에 ‘직회부’ 하면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18일 '양곡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에 대한 본회의 부의 요구의 건'을 본회의에 직회부했다. 민주당은 농해수위 전체회의를 단독 소집해 양곡관리법 개정안과 농수산물 유통 및..

충청권 아파트 매매 가격 하락세 전국서 가장 커
충청권 아파트 매매 가격 하락세 전국서 가장 커

서울을 비롯한 일부 지역의 아파트 가격이 상승 전환한 가운데 충청권 집값은 여전히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전국에서 가장 크게 하락한 세종을 중심으로 대전·충남은 내렸고, 충북은 유일하게 상승했다. 다만, 수도권 등에서 상승 기조를 보이는 만큼 지역에서도 반등할 것이란 기대 여론도 없지 않다. 한국부동산원이 11일 발표한 '4월 둘째 주(15일 기준)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전주 대비 0.02% 하락했다. 하락 폭은 전주(-0.01%)보다 확대됐다. 집값 하락은 21주째 이어졌다. 이번 주 아파..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4월의 여름 풍경 4월의 여름 풍경

  • 선거 및 폐현수막의 화려한 변신 선거 및 폐현수막의 화려한 변신

  •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