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휘발유 가격 상승세 계속... 경유는 하락세 전환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충청권 휘발유 가격 상승세 계속... 경유는 하락세 전환

국제유가 오름세에 국내유가도 상승압력 받을듯

  • 승인 2024-04-03 16:08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510153497
최근 한달간 충청권 휘발유 가격은 상승한 반면 경유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충청권 휘발유 가격이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경유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지역 내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4월 2일 기준 대전 1640.42원, 세종 1641.29원, 충남 1649.41원으로 나타났다.

한 달 전과 비교하면 대전은 리터당 8.67원(3월 1일 기준 1631.75원), 세종 3.74원(〃 1637.55원), 충남 10.67원(〃 1638.74원) 올랐다.

경유 가격은 지역별 차이는 있지만, 보합 또는 하락했다.



대전과 세종은 지난달 초순 이후 하락세로 돌아섰고, 충남은 이날까지도 소폭 상승했기 때문이다. 실제 대전은 3월 4일 1539.03원으로 정점을 찍은 뒤 내림세로 전환, 이날 기준 2.87월 떨어진 1536.16원을 기록했고, 세종도 3월 2일 1544.80원 이후 한 달 새 6.08원 떨어진 1538.72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충남은 이날 기준 1546.82원으로 한 달 전(3월 1일 1541.53원)보다 5.29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휘발유 가격도 상승했다. 이날 기준 1645.97원으로 한 달 전보다 8.53원(3월 1일 기준 167.44원) 올랐다. 올해 들어 가장 저렴했던 1월 20일보다 83.57원(1562.40원) 오른 수치다. 경유는 이날 기준 1540.12원으로 한 달 전(3월 1일 기준 1538.71원)보다 1.41원 소폭 상승하며 보합세를 나타냈다.

최근 국제유가가 뚜렷한 상승세에 접어들며 국내 기름값은 더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44달러(1.72%) 상승한 배럴당 85.1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 유가는 통상적으로 2주간 시차를 두고 국내 유가에 반영되는 만큼, 당분간 기름값 상승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지역 주유소 한 관계자는 "국제 휘발유 가격이 오름세를 보임에 따라 향후 1∼2주가량은 국내 휘발유 가격에 대한 상승 압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흥수 기자 soooo082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남대 개교 68주년 'K-스타트업 밸리'로 도약
  2. 대덕경찰서,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대전대덕신협 직원에 감사장 수여
  3. 대전 학교 악성민원 피해사례 0건이지만… 학교현장 여전히 아슬아슬
  4. 뺑소니 사고 내고 도망 친 60대 무면허 운전자 검거
  5. 충남대병원 환자식사 보살핀 강하이 팀장 복지부장관상
  1. 유희동 기상청장, 기후변화 딸기농가 악영향 현장 점검
  2. [대전미술 아카이브] 32-LONG LIVE DRAWING!
  3. 대전을지대병원, 소화기내시경센터 새단장 조기발견 앞장
  4.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
  5.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헤드라인 뉴스


소진공 본사 유성구 이전 확정… 중구 “원도심 버리나” 거센반발

소진공 본사 유성구 이전 확정… 중구 “원도심 버리나” 거센반발

대전 중구 원도심에 있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유성구 신도심으로 이전하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소진공을 지켜내야 하는 중구는 정치권까지 나서 이전에 전면 반대하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반면, 유성구는 중구의 강력한 반발을 의식해 대체로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정치권 일각에선 적극 환영한다는 메시지를 내놓기도 했다. 18일 소진공이 유성구 지족동 인근 건물로 이전하는 것과 관련해 중구 정치권에서는 잇따라 반대 입장을 내며 적극 만류에 나섰다. 김제선 중구청장은 이날 중..

양곡관리법이 시작?… 법사위원장 놓고 국힘-민주당 갈등 격화
양곡관리법이 시작?… 법사위원장 놓고 국힘-민주당 갈등 격화

제22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놓고 소수여당인 국민의힘과 거대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본격적인 힘 대결이 시작됐다. 민주당 등 야당이 윤석열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했던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비롯해 국민의힘이 위원장을 맡은 국회 법사위에서 심사가 지연 중인 5개 법안을 본회의에 ‘직회부’ 하면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18일 '양곡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에 대한 본회의 부의 요구의 건'을 본회의에 직회부했다. 민주당은 농해수위 전체회의를 단독 소집해 양곡관리법 개정안과 농수산물 유통 및..

충청권 아파트 매매 가격 하락세 전국서 가장 커
충청권 아파트 매매 가격 하락세 전국서 가장 커

서울을 비롯한 일부 지역의 아파트 가격이 상승 전환한 가운데 충청권 집값은 여전히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전국에서 가장 크게 하락한 세종을 중심으로 대전·충남은 내렸고, 충북은 유일하게 상승했다. 다만, 수도권 등에서 상승 기조를 보이는 만큼 지역에서도 반등할 것이란 기대 여론도 없지 않다. 한국부동산원이 11일 발표한 '4월 둘째 주(15일 기준)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전주 대비 0.02% 하락했다. 하락 폭은 전주(-0.01%)보다 확대됐다. 집값 하락은 21주째 이어졌다. 이번 주 아파..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4월의 여름 풍경 4월의 여름 풍경

  • 선거 및 폐현수막의 화려한 변신 선거 및 폐현수막의 화려한 변신

  •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